연예 >

이정현, 3세 연하 의사 남편 최초 공개…훈남 비주얼에 '이정현바라기' 면모까지

KBS 2TV
KBS 2TV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이정현의 의사 남편이 최초로 공개됐다.

지난 16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3년 만에 반가운 얼굴 이정현이 스페셜 '편셰프'로 깜짝 등장했다. 이정현은 다정한 남편과의 일상을 공개, 시청률이 전국 기준 4.1%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앞서 이정현은 3년 전 '편스토랑'에서 놀라운 요리 실력을 공개,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오랜만에 '편스토랑'을 찾아온 이정현은 출연진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 그는 여전한 동안 미모로 '편스토랑' 출연진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공개된 VCR 영상에서 이정현은 주말 아침 눈을 뜬 후 반려견의 밥을 챙기고 곧장 냉장고로 향했다. 냉장고에는 이정현이 미리 만들어 둔 딸 서아의 이유식이 있었다. 이정현은 "이유식은 다 내가 만들고 있다"며 "질릴까 봐 항상 다른 맛으로 만들어 준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이정현은 딸 서아의 아침 식사를 챙겼다. 딸 서아 덕분에 웃음이 끊이지 않는 이정현의 모습에서 행복이 느껴졌다.

이후 이정현은 남편과 먹을 아침 식사 준비에 돌입했다. 그는 과거 출연 당시 레시피를 공개해 화제가 됐던 만능간장이 거의 떨어진 것을 확인한 후 과거보다 훨씬 간단한 레시피로 만능간장을 만들었다. 그리고 그 만능간장을 활용해 갖가지 음식을 뚝딱 만들었다. 동시에 화구 5개를 사용하는 이정현의 명불허전 요리 실력은 여전했다.

이때 이정현의 3세 연하 정형외과 전문의 남편이 등장했다. 이정현 남편의 얼굴이 방송에 공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 선한 인상과 훈훈한 미소가 인상적인 이정현 남편 모습에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너무 동안이시다" "대학생 부부인 줄 알았다"고 감탄했다. 이정현 남편은 말없이 요리하는 아내 곁을 맴돌며 도움을 필요할 때마다 도왔다. 그야말로 '아내 바라기' 다정남편이었던 것.

그렇게 부부는 서로를 도와 아침 밥상을 금세 완성했고 맛있게 먹었다. 생선구이, 달걀찜, 보리된장, 불고기, 어란 등 화려하고도 맛있는 요리들이었다. 이들은 식사 중에도 다정한 대화를 나누며 여유를 만끽했다. 또한 남편은 여전히 아내의 과거 '편스토랑' 출연 영상을 찾아보는 모습을 보였고, 이정현은 "그때는 진짜 사랑했는데"라고 농담해 웃음을 줬다. 하지만 스튜디오에서는 "남편을 정말 사랑한다"며 행복 가득한 고백을 하기도.

그런가 하면 이정현 남편의 섬세한 면모는 식사 후에도 빛났다.
촬영, 육아, 요리까지 모두 최선을 다하는 열정 만렙 아내를 위해 꼼꼼하게 매일 컨디션에 따라 영양제를 챙겨준다고. 또 정형외과 전문의답게 발가락 운동법을 알려주거나, 아내 이정현의 발을 정성껏 마사지해 줬다. 이정현은 "큰 싸움을 해본 적이 없다"며 "남편이 나보다 나이가 어리지만 의젓하고 어른스럽다"고 고마워했다.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8시3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