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청소년 마약 확산 원천차단...서울시 '공동안전망' 구축

서울시-서울시교육청-서울경찰청-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 업무협약
‘마약없는 건강도시 서울’ 만들기로
청소년 마약 유입 사전 차단에 총력
서울시는 서울시교육청, 서울경찰청,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와 함께 ‘마약없는 건강도시 서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서울시는 서울시교육청, 서울경찰청,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와 함께 ‘마약없는 건강도시 서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청소년들을 사이의 마약 확산을 막기 위해 서울시, 서울시교육청, 서울경찰청 등이 손을 잡았다. 마약 유입을 차단하고, 표준화된 마약 예방교육, 검사·치료·재활체계로 보호망을 구축한다.

서울시는 서울시교육청, 서울경찰청, 한국마약퇴치운동본부와 함께 ‘마약없는 건강도시 서울’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4개 기관은 마약류 단속뿐 아니라 중독자를 위한 검사·치료·재활 체계를 구축해 연계를 강화한다. 청소년은 마약 유입의 사전 차단이 중요한 만큼 청소년, 학부모, 교직원, 시민 대상 마약 예방교육을 최신 경향을 반영한 교육자료로 전문가가 교육해 우리 아이들이 가정, 학교, 사회에서 모두 보호받을 수 있도록 ‘마약 안전망’을 구축한다.

서울시는 교육과 홍보를 통한 마약류 사용 예방, 마약 검사 및 중독자 치료, 재활을 통한 사회복귀를 지원하고, 마약유입 차단을 위한 단속 및 점검 등 전 단계 마약예방 및 대응을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

서울교육청은 학교 내 마약류 오남용 예방 교육을 총괄 추진하고, 교직원과 학부모에 대한 마약 예방 교육을 지원하며, 학교 밖 청소년 마약예방 교육을 협업 추진한다.

서울경찰청은 마약류 단속 및 점검을 해 나가며, 특히 청소년 등 마약사범 대상 치료·상담을 위해 한국마퇴본부 또는 전문병원에 적극 연계한다. 학교전담경찰관(SPO)을 통한 청소년 대상 마약예방교육을 실시하며 청소년 마약사범을 계도·관리한다.

한국마퇴본부는 마약류 예방교육 강사를 위한 역량강화 교육을 진행하며 마약류 중독자 재활프로그램을 강화한다. 마약류 예방, 홍보, 캠페인도 협력한다.

서울시는 또 교육청과 협력해 현재 청소년 대상 마약 예방교육을 교직원, 학부모까지 확대하고, 9월까지 140회를 우선 추진할 예정이다. 학생 눈높이에 맞춰 동영상, 카드뉴스, 웹툰, 숏츠 등 교육자료를 제작, 총 1400개 초·중·고 학교와 학교 밖 청소년 기관에 배포해 표준화된 교육인프라가 활용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앞서 지난 4월 서울시는 기존 감시·단속만으로 마약 차단이나 재범률을 낮추기가 어렵다고 보고 예방·단속·치료·재활 정책 등 전방위적인 내용을 담은 ‘마약 관리 대책’을 발표했다. 청소년에 대해서는 예방교육 및 홍보 캠페인을 통한 전반적인 인식 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시는 청소년, 청년, 시민 모두 마약으로부터 보호하고자 예방·단속·치료·재활 전방위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마약 예방·치료·재활·점검을 더욱 강화하는 한편, 마약에 대한 시민들의 경각심을 높여 일상생활 속에 마약류가 원천 차단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