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반도체인력 육성 나선 경기도...산학협력 '물꼬'

3년간 총 13억5000만원 지원, 2025년까지 1000여명 반도체 인력 양성
김동연 경기도지사(가운데)가 지난 12일 차세대융기원에서 열린 경기도 반도체 인재양성 산·학·연·관 공동협약식을 갖고 있다. 경기도 제공
김동연 경기도지사(가운데)가 지난 12일 차세대융기원에서 열린 경기도 반도체 인재양성 산·학·연·관 공동협약식을 갖고 있다. 경기도 제공
【파이낸셜뉴스 수원=장충식 기자】 경기도가 경기 지역 대학 및 기업들과 함께 반도체 전문인력 육성에 나서고 있다. 도 차원에서 직접 고급 반도체 인력을 육성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해 산학협력을 강화 시키겠다는 것이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반도체 인력은 한국반도체산업협회 기준으로 해마다 3000명이 부족하다. 세계적인 반도체 인력 수요 급증으로 인한 '인력 유출', 산업체가 필요로 하는 인력과 교육간 '미스 매치'가 원인이다. 경기도가 대학, 기업과 협력하면서 인재양성에 나선 이유다.

앞서 도는 지난 12일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에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관련 기업 7곳과 경기대·명지대·한국공학대와 '경기도 반도체 인재 양성을 위한 공동협약식'을 체결했다.

경기도는 '경기도 반도체 산업 전문인력 양성사업'(공유대학)에서도 협력모델을 만들었다. 대학을 주축으로 직업계고등학교와 기업이 컨소시엄을 구성해야 신청 자격을 충족하게 했다. 이 사업에서 경기대·명지대·한국공학대를 최종 선정했으며, 앞으로 3년간 13억5000만원을 지원한다.

경기대는 이 사업의 주관대학으로 전체 반도체 교육프로그램의 사업계획 수립, 교육 프로그램 운영 및 관리 등 전반적인 사업업무를 총괄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경기대 전자공학부는 반도체 특성화를 위해 전공교육과정을 개편하고, 전공연계 반도체 공정실습 프로그램과 반도체 트랙 과정을 개설해 운영 중이다. 경기대는 이번 사업을 통해 반도체 장비분야의 수요 맞춤형 및 진학연계형 교육을 실시해 오는 2025년까지 총 1000여명의 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사업 총괄책임자인 주상현 전자공학부 교수는 "이번 사업을 통해 반도체분야를 중심으로 다른 대학 및 지역사회 기관이 교육관련 자원을 함께 공유하고 활용함으로써 반도체 교육 및 연구관련 제반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대는 명지대, 한국공학대와 함께 반도체 전문 인력양성을 위한 'G-campus 공유대학'을 신설하고 반도체 장비 및 설비 제어, 반도체 설계 등 반도체 전문 교육과정으로 구성된 학위 및 비학위과정 공동운영할 계획이다. 'G-campus 공유대학'은 주관대학과 참여대학이 하나의 반도체 전공 마이크로디그리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교육과정은 반도체장비제어(30학점), 반도체장비구동(18학점), 반도체장비구조(21학점), 반도체공정장비 실습 (21시간이상)을 제공하며, 이수시간이나 학점 단위로 이수결과를 조합하여 마이크로디그리 학위를 취득할 수 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