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혼자 사세요?" 정유정, 과외 앱으로 54명 접촉...답변에 생사 갈렸다

온라인 과외 앱을 통해 처음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정유정(23) /사진=뉴스1
온라인 과외 앱을 통해 처음 만난 또래 여성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된 정유정(23)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2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정유정(23)이 온라인 과외 중개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54명과 접촉한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21일 법조계에 따르면 부산지검 전담수사팀(팀장 송영인 형사3부장)은 정유정을 살인, 사체손괴, 사체유기 및 절도 혐의로 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정유정이 범행을 결심한 지난달 20일부터 27일까지 정유정의 동선과 범행 대상 물색 방법, 범행 준비·실행 과정 등을 수사했다. 그 결과 정유정의 범행은 단독으로 치밀하게 준비된 계획적 살인이라고 결론 내렸다.

검찰 등에 따르면 정유정은 자신의 분노를 소위 '묻지 마 살인'의 방식으로 해소하기 위해 혼자 사는 여성 불특정 다수 중 그 대상을 물색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 결과 정유정은 과외 앱을 통해 모두 54명의 과외 강사에게 대화를 시도해 범행이 용이한 대상을 물색했다. 정유정이 접근한 범행 대상의 기준은 혼자 거주하고, 여성이고, 피해자의 집에서 과외 수업 가능한지 여부였다.

검찰은 "정유정에게 살해당한 피해자 A씨가 이런 조합에 부합해 범행 대상으로 선택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정유정은 살해하기 쉬운 조건을 기준으로 피해자를 정한 것으로 확인돼 '신분 탈취' 목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는 의혹에 대한 증거는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검찰은 정유정의 범행 동기 분석을 위해 대검 심리분석실의 통합심리분석, 범죄심리학자 자문, 주거지 압수수색, 본인 휴대전화 포렌식, 인터넷 검색 기록 분석, 조부 등 가족 조사, 아버지와의 통화 녹음 파일 분석 등이 이뤄졌다. 통합심리분석 결과 정유정은 '억눌린 내적 분노'를 표출할 대상이 필요했고, 정유정의 사이코패스적 특성이 생각을 행동으로 옮기도록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했다.

검찰 관계자는 "피고인은 불우한 성장 과정과 가족과의 불화, 대학 진학 및 취업 실패 등 어린 시절부터 쌓인 분노를 표출할 대상이 필요했다"며 "사이코패스적인 성격이 어우러져 범행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 밖에 검찰은 주거지 압수수색 등을 통해 정유정이 쓴 "안 죽이면 분이 안 풀린다"라는 살인을 암시하는 메모를 확보했으며, '살인 방법'과 '사체 유기' 등 살인 관련 인터넷 검색 내용도 확인했다.

검찰 관계자는 "본건은 자신의 분노를 해소하기 위해 과외 앱을 통해 생면부지의 여성에게 학생으로 가장해 접근한 후 잔혹하게 살해하고 사체를 훼손·유기해 사회적으로 큰 충격을 안겨준 사안"이라며 "죄에 상응하는 중형이 선고될 수 있도록 공소 수행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유족 지원에도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newssu@fnnews.com 김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