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초등 5학년 16층 추락사…경찰, 일기장 토대로 '학폭' 여부 조사

ⓒ News1 DB
ⓒ News1 DB


(고양=뉴스1) 이상휼 기자 = 초등학교 5학년 남학생이 아파트 16층에서 추락해 숨졌다. 이 학생의 일기장에는 부모님에게 죄송하다는 내용과 함께 학교폭력을 암시하는 내용이 남겨져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23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8시55분께 경기 고양시의 한 아파트 16층 통로에서 A군(11)이 추락했다. 아파트단지 땅에 추락한 A군을 소방구급대가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숨졌다.

A군이 홀로 이 아파트 옥상 아래층까지 오르는 모습이 CCTV(내부영상망)에 담겼으며 통로의 좁은 창을 통해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타살 혐의점은 없어 부검은 하지 않기로 했다.


그러나 A군이 자택 일기장에 자필로 남긴 글에는 '부모님에게 죄송하다'는 글과 함께 학교폭력을 암시하는 내용이 담겼다.

경찰은 교육당국과 협조해 A군의 죽음 원인이 학교폭력과 연관이 있는지를 조사할 방침이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