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6세 연하♥' 장동민 "내년에 둘째 태어나길"…소원, 실제로 이뤄졌다

MBN, 채널S, 라이프타임 제공
MBN, 채널S, 라이프타임 제공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코미디언 장동민이 '대만 보양식' 덕분에 둘째가 생겼다고 전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N·채널S·라이프타임 '니돈내산 독박투어' 4회에서 '개그맨 찐친' 5인방이 두 번째 여행지 대만으로 떠난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베트남으로 첫 번째 독박 여행을 성공리에 마친 다섯 명은 한 카페에 모여 두 번째 여행지를 정하는 회의를 했다. 열띤 토론 끝, 이들은 미식의 나라인 대만에 가기로 했고 "이번 여행의 최다 독박자는 '대만 취두부 먹기' 벌칙을 받자"고 합의했다.

타이베이에 도착한 5인방은 "여기 명동 아니야?"라며 친근한 시내의 모습에 즐거워했다. 이어 홍인규가 예약한 숙소로 향했는데, 시내에서는 다소 멀었지만 고급스런 숙소의 컨디션에 멤버들은 대만족했다. 호텔에 짐을 맡긴 5인방은 우선 대만의 대표 음식인 우육면을 먹었고, 현지 맛집에서 만족스런 식사를 한 이들은 식사비 독박 게임을 했다. 여기서 김준호가 당첨됐는데 그는 당당히 카운터로 가더니 장동민이 자신에게 맡겼던 지갑을 꺼내 그 돈을 썼다. 범죄 현장을 유일하게 목격한 유세윤은 "방송 나갈 때까지 말하지 말고 그걸로 계속 결제하자"라고 하기도.

식사 후 5인방은 '대만의 경동시장' 격인 디화제 거리로 향했다. 강렬한 약재 향이 가득한 디화제 거리에 도착한 이들은 '하해성황'이라는 '연인 사원'을 찾아갔다. "소원을 이뤄주는 사원"이라는 설명에 김준호는 "올해 안에 사랑의 결실이 이뤄지게 해주세요"라고 했다.

특히 장동민은 "올해 임신해서 보물이 동생이 내년에 태어나게 해주세요"라고 간절히 빌었는데, 대만 여행 후 실제로 둘째 임신 소식을 공개해 뜨거운 축하를 받았다. 제작진과의 만남에서도 그는 "대만 보양식 덕분 같다"며 '독박투어'에 대한 고마움을 내비쳤다.

절에서 나온 5인방은 무더운 날씨에 시원한 음료수를 사먹기로 하고 또 다시 독박게임을 했는데, 장동민이 당첨됐다. 장동민은 음료값을 지불하기 위해 김준호에게 자신이 맡겼던 지갑을 달라고 했는데 김준호가 이를 피했고 결국 지갑을 강제로 되찾았는데 지갑 안에 있던 우육면 식당 영수증을 발견했다. 김준호의 만행을 알게 된 장동민은 "미쳤어?"라며 그의 멱살을 부여잡았다.

이후 5인방은 '활력템' 쇼핑에 나섰다. 쇼핑 도중 5인방은 매장 사장님에게 '활력이 가장 세 보이는 순서대로 뽑아 달라'고 주문했고, 꼴찌가 독박자가 되어 모든 계산을 하기로 했다. 매장 사장님은 고심 끝, 김준호를 1위로 뽑았고, 김대희를 꼴찌로 지목, 고개를 푹 떨군 김대희는 '활력템'을 모두 계산했다. 그런데 사장님은 갑자기 활력탕을 공짜로 챙겨줘 모두를 감동시켰다.

이후 5인방은 보양식으로 유명한 식당에 찾아 갔으나 수십만원 상당의 메뉴에 놀란 이들은 잠시 망설였고, 상대적으로 가성비가 좋은 오골계와 용의 발톱(인삼)을 주문했다. 여기에 보양식의 끝판왕인 복혜근탕까지 먹은 5인방은 건강 상태에 따라 각자 맛이 다르게 느껴진다는 설명에, 반 강제로 본인들의 건강 상태를 오픈했다. 식사 후, 이들이 먹은 총 금액은 44만원이었다.
예상보다 센 식사비에 모두가 긴장한 가운데 대망의 독박자는 오는 7월1일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장동민은 지난 2021년, 6세 연하의 비연예인 여성과 결혼해 지난해 딸을 품에 안았다. 이어 지난 23일 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보물이 동생, 우리 아기 동생 생겼다"며 아내의 임신 사실을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