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금호타이어·현대차, '모터 스포츠' 협력 강화

금호타이어 글로벌 마케팅담당 윤장혁 상무와 현대자동차 N브랜드매니지먼트실 박준우 상무가 현대N페스티벌 최상위 클래스 타이어 공급 협약식을 체결하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금호타이어 제공
금호타이어 글로벌 마케팅담당 윤장혁 상무와 현대자동차 N브랜드매니지먼트실 박준우 상무가 현대N페스티벌 최상위 클래스 타이어 공급 협약식을 체결하며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금호타이어 제공
[파이낸셜뉴스] 금호타이어와 현대자동차의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

금호타이어는 단일 차종 경주(원메이크 레이스 대회)로는 국내 최대 규모인 '현대 N 페스티벌'에 타이어를 공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올해 현대 N 페스티벌은 '아반떼 N 컵(프로급, N1 클래스)'을 비롯해 '벨로스터 N 컵(아마추어급, N2 클래스)', '아반떼 N 라인 컵(입문자급, N3 클래스)' 등이 열린다. 금호타이어는 이 가운데 현대 N 페스티벌의 최상위 프로 클래스인 N1 클래스에 레이싱 타이어를 독점 공급한다.

금호타이어는 이번 후원 계약을 통해 2024시즌까지 레이싱 타이어를 전량 유상 공급한다. 금호타이어는 "이번 계약으로 양 사간 신뢰관계를 더욱 견고히 할 수 있게 됐으며 모터 스포츠 분야에서 다양한 협업의 토대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금호타이어는 현대차가 출전하고 있는 글로벌 최정상급 투어링카 대회인 '금호 TCR 월드 투어'와도 타이틀 스폰서를 체결하는 등 글로벌 모터스포츠 활동을 강화하며 프리미엄 브랜드로서의 위상을 제고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