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인천시, 자체 개발 태양광 이용 분뇨압송시스템 본격 운영

인천시·인천환경공단이 공동 연구
전국 최초 도입, 대기오염, 온실가스 감축 기대
인천시는 인천환경공단에서 개발한 ‘탄소중립 분뇨압송시스템’ 시연회를 갖고 27일 본격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사진은 분뇨압송시스템 개요도. 인천환경공단 사진 제공.
인천시는 인천환경공단에서 개발한 ‘탄소중립 분뇨압송시스템’ 시연회를 갖고 27일 본격 시범운영을 시작했다. 사진은 분뇨압송시스템 개요도. 인천환경공단 사진 제공.


【파이낸셜뉴스 인천=한갑수 기자】 인천시는 인천환경공단에서 개발한 ‘탄소중립 분뇨압송시스템’ 시연회를 갖고 본격 시범운영을 시작했다고 27일 밝혔다.

전기식 분뇨압송시스템은 분뇨의 처리시설 이송 시 경유차량의 디젤엔진 동력을 이용해 압송했던 기존 시스템을 전기식으로 전환한 것으로 대기오염물질과 온실가스를 획기적으로 감축할 수 있는 친환경 기술이다.

인천시와 인천환경공단은 지난해 5월부터 대기오염물질 감축뿐만 아니라 작업환경 개선, 이송에 따른 사회적 비용까지도 절감할 수 있는 시스템개발을 시작했다.

수차례의 회의와 연구를 진행한 결과 1년여 만에 ‘탄소중립 분뇨압송시스템’을 제작·운영하는데 성공했다. 이는 전국 최초 사례다.

인천시 지역 내 100여 대의 분뇨 운반차량의 압송시스템을 태양광을 이용한 전기식 압송시스템으로 변경할 경우 연간 147t의 탄소배출을 감축할 수 있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1ha(1만㎡, 축구장 1.4개 크기) 당 연간 이산화탄소 흡수량을 10.8t으로 가정할 때 축구장 약 19.6개 크기인 약 14ha의 산림을 대체하는 효과다.


또 대기오염물질인 질소산화물(NOx)과 미세먼지(PM-10), 황산화물(SOx)을 1년 기준 각각 112t, 11t, 79t을 감축할 수 있고 차량 연료 비용도 약 7700만원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인천시는 전기식 분뇨압송시스템의 확대 운영과 함께 태양광을 이용한 자체 소비전력의 확보와 친환경 압송시스템의 타 분야 적용방안에 대해서도 검토해 나갈 계획이다.

김철수 시 환경국장은 “분뇨압송시스템의 운영 확대와 타 분야 적용도 적극 검토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천환경공단에서 개발한 ‘탄소중립 분뇨압송시스템’ 모습. 인천환경공단 사진 제공.
인천환경공단에서 개발한 ‘탄소중립 분뇨압송시스템’ 모습. 인천환경공단 사진 제공.

kapsoo@fnnews.com 한갑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