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나는 솔로' 옥순-영식, 무언 데이트→침묵 속 웃음 폭발

ENA·SBS플러스 '나는 솔로' 캡처
ENA·SBS플러스 '나는 솔로' 캡처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나는 솔로' 15기 옥순과 영식이 무언 데이트를 진행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ENA·SBS Plus 예능 프로그램 '나는 SOLO <나는 솔로>'에서는 '솔로나라 15번지'의 랜덤 데이트 현장이 담겼다.

이날 제작진은 랜덤데이트 공지와 함께 "운명의 상대와 가장 불편하고 곤혹스러운 데이트를 즐기시길 바란다"라고 전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키워드에 따라 솔로남녀들은 다양한 데이트를 진행하게 됐다.

옥순과 영식은 무언 데이트에 확정됐다. 두 사람은 서로에게 말을 할 수 할 수 없으며 수화, 서면도 금지됐다. 서로에게만 대화를 하지 못하는 상황에 영식은 카페 사장님과 직원의 동의를 얻어 임시 통역을 부탁하기도.

이어 옥순과 영식은 서로에게 '윙크'로 눈짓을 하며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옥순이 빙수를 한 입 크게 먹고 고통을 느끼자 영식이 그 모습에 웃음을 폭발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영식은 직원을 통해 옥순에게 "저도 그렇게 먹으면 머리가 아플 것 같다"라고 말하기도. 이어 영식은 "말 안 하려고 하다 보니 모든 상황이 웃겼다"라며 무언 데이트 소감을 밝혔다.

한편 ENA·SBS Plus '나는 SOLO <나는 솔로>'는 결혼을 간절히 원하는 솔로 남녀들이 모여 사랑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극사실주의 데이팅 프로그램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