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BJ 아영, 시신 유기한 건 맞아..고문은 안 했어" 中 부부 아내의 발언

캄보디아 경찰이 공개한 중국인 부부 용의자의 머그샷. 캄보디아 현지 매체 캡처
캄보디아 경찰이 공개한 중국인 부부 용의자의 머그샷. 캄보디아 현지 매체 캡처

[파이낸셜뉴스] 캄보디아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BJ 아영(33·본명 변아영) 사건과 관련해, 살해 용의자인 중국인 부부 중 아내가 입을 열었다.

지난 28일 유튜버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뒤통령 이진호'를 통해 캄보디아 내 BJ 아영 사건 진행 상황과 중국인 부부 중 아내가 전한 발언 등을 언급했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최근 재외국민 보호과의 설명에 따르면 30대 중국인 부부에게 적용한 '고문이나 잔혹 행위 혹은 강간이 수반된 살인' 혐의는 현지 사법 체계상 기소 때 적용하는 혐의 범주에 해당할 뿐 구체적인 혐의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라고 말했다.

즉, 아영의 사인이라고 알려져 왔던 고문과 구타가 실제로는 아닐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아영의 얼굴과 몸 등에 구타 흔적이 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는 "고인의 사망 전 생긴 상처인지 사망 이후 유기 과정에서 생긴 것인지 구체적인 부검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폐쇄회로(CC)TV에 포착된 BJ아영의 마지막 모습 /인스타그램 TV조선 보도영상 갈무리
폐쇄회로(CC)TV에 포착된 BJ아영의 마지막 모습 /인스타그램 TV조선 보도영상 갈무리

당초 아영의 유족 측은 고인에 대한 부검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하지만, 대사관 측의 적극적인 설득 끝에 입장을 바꾼 상태다.

이진호는 아영의 부검과 관련해 "부검 결과가 나오는 시기는 최소 한 달 이상 소요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날 이진호는 살해 용의자로 지목된 30대 중국인 부부 중 아내가 국내 한 방송사 관계자와 만나 입장을 밝혔다고도 전했다.

이진호는 "중국인 아내는 '고인의 시신을 유기한 것까지는 사실이다. 하지만 우리가 살해하거나 고문, 구타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전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부부가 '아영 양의 시신을 왜 유기했는지', '어떤 계기로 사망했는지'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혔지만, 유가족 및 고인의 명예를 생각해 말을 아끼겠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고인의 유가족 세 명은 캄보디아 현지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영 양과 유독 사이가 좋았던 아버지는 너무 큰 충격으로 인해 어떠한 입장 표명과 접촉도 원하지 않고 있다"라고 했다.


한편 아영은 지난 2일 캄보디아에 입국한 뒤, 이틀 후 해당 병원에서 수액 또는 혈청 주사를 맞고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의 시신이 유기된 점과 얼굴 등이 심하게 부은 정황이 발견돼 일각에서는 폭행당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아영과 함께 캄보디아로 갔던 지인 1명은 현지 경찰 조사 결과 별다른 혐의점이 없어 풀려난 것으로 알려졌다.

helpfire@fnnews.com 임우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