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물 뚝뚝 떨어지는데 지하철 좌석에 앉다니”..싸이 흠뻑쇼 관람객 민폐 논란

누리꾼들이 '흠뻑쇼' 공연 이후 물에 젖은 우비를 입고 지하철에 탄 일부 관객들에 대해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누리꾼들이 '흠뻑쇼' 공연 이후 물에 젖은 우비를 입고 지하철에 탄 일부 관객들에 대해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파이낸셜뉴스] 가수 싸이가 ‘흠뻑쇼’ 서울 공연을 마무리한 가운데 일부 공연 관람객들이 물에 젖은 우비를 입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비판을 받고 있다.

싸이는 지난달 30일부터 지난 2일까지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싸이 흠뻑쇼 SUMMER SWAG 2023’(이하 흠뻑쇼)를 개최했다.

주최 측은 공연이 끝나고 돌아갈 때 입으라며 관객들에게 우비와 비닐 가방을 제공하고 있다. 예매 공지에는 ‘비닐 가방에 우비를 고이 넣어놨다가 공연 후 귀가 시 입으면 된다’고 안내하고 있다.

지난 1일 공연에 앞서 싸이도 직접 “(앞서 나눠준) 우비를 벌써부터 입은 분들이 있는데, 우비는 집에 갈 때 입는 것이다. 우비 없이 물을 맞으면 축축하고, 우비를 입고 물을 맞으면 꿉꿉하다. 잔뜩 젖어서 대중교통을 타서 눈치가 보일 때 입으면 된다”라며 재차 강조했지만 소용없었다.

우비를 입고 콘서트를 즐긴 일부 관객들이 물에 흠뻑 젖은 우비를 벗지 않고 대중교통을 이용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 불만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한 네티즌은 “흠뻑쇼 진심 X민폐. 지하철 2호선을 물바다로 만들어 놨다”며 “우비 입고 자리에 앉으면 어쩌라는 거냐. 미화원들이 다 치워야 하지 않냐”고 지적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을 보면 지하철 좌석과 바닥이 물에 흥건히 젖어있는 모습이다.

다른 네티즌들도 “흠뻑쇼 다녀와 다 젖은채로 대중교통 타는건 대체 무슨 비매너”, “우비라도 벗든가 냄새나”, “물기 뚝뚝 떨어지는데 붐비는 지하철 타는 것 노이해”, “너무 이기적이다” 등 비판했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