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비빔밥 먹다 치아 깨졌다"...아시아나 '기내식 이물질', 올 들어 벌써 3번째

지난 4월 아시아나항공 기내식에서 나온 이물질/사진=네이버카페 '스사사' 캡처, 연합뉴스
지난 4월 아시아나항공 기내식에서 나온 이물질/사진=네이버카페 '스사사' 캡처, 연합뉴스

[파이낸셜뉴스] 아시아나항공 기내식에 이물질이 섞여 들어가 승객이 다치는 일이 발생했다. 아시아나항공 기내식에 이물질이 들어가 승객들이 불편을 겪은 건 올 들어 벌써 3번째다.

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싱가포르 창이공항을 출발해 인천국제공항으로 향하던 아시아나항공 OZ752편에서 한 승객이 기내식으로 나온 비빔밥을 먹다 이물질을 씹어 치아에 손상을 입었다. 문제의 비빔밥은 국내 제조업체가 아닌 아닌 싱가포르 업체에서 만든 것으로 확인됐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현지 업체에 이물질을 분석을 의뢰하는 등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5월20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인천으로 향하던 OZ754편 기내식 샐러드에서도 깨진 접시 조각이 나왔다. 이 샐러드 역시 필리핀 현지 업체가 제공한 기내식으로 다행히 승객이 이물질을 삼키지 않아 심하게 다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또 지난 4월16일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발 인천행 아시아나항공 OZ231편에서는 기내식으로 제공된 비빔밥을 먹던 승객이 이물질을 씹어 치아 3개가 손상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기내식도 하와이 현지 기내식 제조업체가 만들어 아시아나항공에 공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 측은 "기내식 이물질 발견 경위에 대해서는 조사 중"이라며 "해외 케이터링 업체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newssu@fnnews.com 김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