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아이브 안유진, 임영웅 정답에 안도→'가위바위보' 양심고백 [RE:TV]

tvN '뿅뿅 지구오락실2' 캡처
tvN '뿅뿅 지구오락실2' 캡처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아이브 안유진이 '뿅뿅 지구오락실2' 인물 퀴즈 정답을 맞힌 뒤, 가위바위보에서 승리하는 비결을 고백했다.

지난 7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뿅뿅 지구오락실2'(이하 '지락실2')에서는 아시안 퓨전 음식을 건 인물 퀴즈가 이어졌다.

이날 '치킨 라이스볼'을 건 인물 퀴즈가 펼쳐졌다. 가장 먼저 이영지가 "봉준호 선생님!"을 외치며 영화감독 봉준호를 맞혀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이어 안유진이 가수 임영웅의 사진을 확인하고 "임영웅 선생님!"이라고 자신 있게 외치고 안도했다.

지난 주, 가수 송가인을 맞히지 못해 위기를 맞이했던 안유진은 임영웅 문제를 출제한 나영석 PD를 향해 "이건 저를 보내려고!"라며 원망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나영석 PD는 "트로트계에 보내는 사과 편지"라고 출제 의도를 해명했다.

뒤이어 이은지가 "나랑 동갑인데 왜 임영웅 씨는 선생님이고, 난 왜 언니냐"라고 외쳐 시선을 모았다. 이영지는 이은지와 임영웅이 동갑이라는 사실에 깜짝 놀라기도.

이후, 안유진은 시식을 건 '가위바위보' 대결에서 가볍게 승리하고 민망한 듯 웃음을 터뜨렸다.
안유진은 "제가 시즌 끝날 때까지 말 안 하려고 했는데, 진짜 우리 언니들이 항상 보자기를 그렇게 내요"라고 외쳐 웃음의 진실을 고백했다. 시즌 1 때부터 안유진이 가위로 자주 승리를 거뒀던 것.

안유진은 가위바위보에서 승리하는 비결을 양심고백했고, 그제야 나영석 PD가 "어쩐지 맨날 얘(안유진)가 먹어!"라고 외치며 재미를 더했다.

한편, tvN '뿅뿅 지구오락실2'는 지구로 재탈출한 달나라 토끼 토롱이를 잡기 위해 경력직 지구 용사 4인방(이은지, 미미, 이영지, 안유진)이 다시 뭉쳐 펼치는 예측 불허 대모험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8시 40분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