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임영웅·소유, 제주발 열애설…즉각 부인 "우연히 동선 겹쳤을뿐" [공식]

임영웅(왼쪽), 소유
임영웅(왼쪽), 소유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가수 임영웅(32)과 소유(31)가 열애설에 휩싸인 가운데, 이를 즉각 부인했다.

10일 임영웅 소속사 물고기뮤직 관계자는 열애설과 관련, 뉴스1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같은 날 소유 소속사 빅플래닛메이드 측도 "소유는 최근 촬영을 위해 제주도에 방문했다"라며 "임영웅과는 우연히 동선이 겹쳤을 뿐 아무 사이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날 제주도 식당 관계자는 본인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임영웅, 소유와 각각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이후 해당 사진이 온라인상에서 퍼지며 두 사람의 열애설이 제기됐으나, 양측은 이를 부인했다.

한편 임영웅은 지난달 신곡 '모래알갱이'를 발표했으며, 소유는 오는 26일 컴백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