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이영자, 송성호 실장 데뷔곡 녹음 위해 권정열에 라면 조공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이영자가 송성호 실장의 가수 데뷔를 위해 힘썼다.

1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영자와 송성호 실장이 10cm를 만났다.

이영자와 송 실장은 익숙한 지하실로 향했다. 바로 10cm의 작업실 겸 아지트였다. 이영자는 라면을 좋아하는 권정열을 위해 라면 재료를 잔뜩 사왔다. 우선 애피타이저로 토마토를 줬다. 송 실장이 녹음하는 동안 이영자는 라면을 끓이기로 했다.

녹음실에 들어간 송 실장은 긴장했다. 권정열은 곡의 전체적인 분위기에 대한 조언을 해줬다. 그 사이 이영자는 자장 라면을 끓였다. 파기름을 내고 양파, 애호박, 감자, 옥수수 등을 넣었다. 라면이지만 요리에 가까웠다.
다음은 짬뽕 라면 차례였다. 우거지 짬뽕이었다. 권정열과 매니저들은 땀을 뻘뻘 흘리면서 맛있게 먹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