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산다라박 "과거 연하 연예인이 대시…소문낸 GD 때문에 폰 빼앗겨"

JTBC '짠당포' 방송 화면 캡처
JTBC '짠당포' 방송 화면 캡처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산다라박이 지드래곤(권지용) 때문에 폰을 빼앗겼던 일화를 전했다.

18일 오후 방송된 JTBC '짠당포'에는 채리나, 나르샤, 산다라박, 있지 채령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산다라박은 소중한 물건으로 지난 2009년 당시 쓰던 휴대전화를 가지고 왔다. 그는 "우리가 광고를 하면서 실제로 썼던 폰인데, 사장님에게 빼앗겼다가 돌려받은 귀한 폰"이라고 말했다.

산다라박은 "이 폰을 권지용 때문에 뺏겼다"라며 "당시에 데뷔하고 인기가 많아서 여기저기서 연락이 많이 왔는데 이걸 사장님한테는 숨겼다"라고 했다.


이어 "사실 연락이 와도 무시했는데, 한 남자분(연예인)이 지드래곤과 술을 마시다가 '다라누나 연락이 안 돼'라고 하소연했다더라, 근데 지용이는 'YG에서 나온 첫 여자 그룹, 우리의 자랑'으로 우리를 생각해서 내가 찼다는 게 좋았던 거다"라며 "그걸 회사에 소문을 해면서 사장님 귀에도 들어갔다, 그래서 사장님이 '얘네들이 남자랑 연락했구나' 하면서 폰을 뻬앗아가셔서 폰 없이 몇 달을 지냈다"라고 했다.

이에 MC들이 "지드래곤은 (열애설) 날 거 다 나던데"라고 하자, 산다라박은 "남자그룹은 내버려뒀다"라고 했다.

한편 '짠당포'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