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더위 인증샷’ 남깁니다”...50도 폭염에 ‘이곳’ 방문자 더 늘었다

[데스밸리=AP/뉴시스] 16일(현지시각) 미 캘리포니아주 데스밸리 국립공원에서 털 재킷을 입은 여성이 54도를 가리키는 온도계 옆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3.07.17. /사진=뉴시스화상
[데스밸리=AP/뉴시스] 16일(현지시각) 미 캘리포니아주 데스밸리 국립공원에서 털 재킷을 입은 여성이 54도를 가리키는 온도계 옆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3.07.17.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유럽, 북미 등 세계 곳곳에서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 캘리포니아주에 위치한 ‘데스밸리’가 덥다는 이유로 도리어 ‘관광 명소’로 떠오르고 있다. 관광객들이 이곳에 설치된 온도계와 함께 인증 사진을 남기기 위해 지구에서 가장 뜨거운 지역 중 하나로 알려진 데스벨리를 찾는 것이다.

2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주와 네바다주에 걸쳐있는 협곡인 데스밸리(Death Valley) 국립공원을 찾는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기온이 50도를 넘나드는 데스밸리 주요 지점마다 “사람 잡는 더위(Heat kills!)” 등의 경고문이 붙었지만, 관광객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이곳을 찾는 것으로 전해졌다.

관광객들이 이곳을 찾는 이유는 다름 아닌 ‘인증 사진’ 때문이다. 이곳에 설치된 온도계와 함께 사진을 찍기 위해서다. 실제로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는 50도가 넘는 숫자가 적힌 온도계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는 관광객 사진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데스밸리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방문 시 50도에 달하는 고온을 염두에 두고, 여분의 물을 준비하라고 조언한다. 또 햇볕이 강해지는 시각인 오전 10시 이후로는 하이킹을 금지하고 있다.

데스밸리 측은 “온열질환은 몸이 제대로 식지 못해 발생한다”며 “이런 일이 발생하면 체온이 상승하여 뇌 손상을 일으키거나 중요한 장기를 손상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충분한 양의 물과 염분 있는 과자, 밝은색의 헐렁한 옷 등을 챙길 것을 당부했으며, 자외선 차단제를 충분히 바르고 그늘에서 휴식을 자주 취하라고 권고했다.

그럼에도 이곳에서 폭염으로 인한 관광객 사망 사고는 계속 이어지고 있다.

지난 18일 오후 3시 40분께 국립공원의 골든캐년 탐방로에서 하이킹 중이었던 것으로 추정되는 71세 남성이 쓰러진 채 발견돼 응급조치를 했지만 결국 사망했고, 지난 3일에도 국립공원 내 노스 하이웨이 도로 인근에서 60대 남성이 차 안에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차량의 에어컨이 꺼져 있어 더위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됐다.

공원 경비대는 여름철에 데스밸리를 방문하려면 에어컨이 작동되는 차량으로 짧은 거리를 둘러보거나 그늘이 있는 산지에서 하이킹하라고 권고했다.

sanghoon3197@fnnews.com 박상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