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남궁민 "신인 시절 부당한 대우 받아…촬영장서 타깃이었다" [RE:TV]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남궁민이 신인 시절을 회상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배우 남궁민이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데뷔 초를 떠올렸다.

남궁민은 "신인 시절 연기에 대한 열정은 너무 넘쳤다. 촬영장에서 말도 안되는 대우를 받아도 그게 아픔으로 다가오지 않을 정도였다"라고 밝혔다.

특히 "연기를 하다가 바람이 불어서 조명대가 쓰러진 거다. 내 잘못이 아닌데 (촬영 스태프가) '야!' 이러면서 욕을 하더라. 난 가만히 서 있었을 뿐인데"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를 듣던 MC 유재석이 분노했다.

남궁민은 "모든 NG의 이유는 저였다. (NG가 나면) '죄송합니다, 잘못했습니다, 다시 하겠습니다, 잘하겠습니다' 이 말을 큰소리로 하니까 항상 제가 타깃이었다"라고도 고백했다. 유재석은 "'쟤는 그래도 되는 애'가 됐던 거 아니냐"라며 안타까워했다.

그러자 남궁민은 "당시에는 제가 부족한 걸 알고 열정이 넘치다 보니 그런 것들을 억울하게 느끼지 않았다"라더니 "지금은 만약에 바람 때문에 저한테 뭐라고 한다면…"이라면서 이를 악물어 폭소를 유발했다. 유재석은 "그래~ 그때 많이 참았으니까"라며 폭소했다.

남궁민이 명문대 공대 출신이라는 사실도 공개됐다. 유재석이 "중앙대 기계공학과 나왔냐"라며 깜짝 놀라 물었다. 남궁민은 "나오진 못했다. 4학년까지 다니다 제적 당했다"라면서 "과가 너무 적성에 안 맞았다. 아버지께서 공부 열심히 해서 대기업에 취직하길 바라셨다. 연구원 쪽을 원하셨는데 저는 문과가 체질이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대학 때 첫 시험 보고 깨달았다. 문제는 달랑 두 줄인데 서술형 답으로 그 과정을 다 써야 했다. 그러면서 다른 곳에 눈을 뜨기 시작한 게 연기였다. 이전까지는 연예인 꿈이 전혀 없었다"라고 고백했다.

우연히 TV에 나온 공채 탤런트 모집 공고를 보고 연기에 도전하게 됐다고. 남궁민은 "제 안에 뭔가 있었나 보다. 엄마한테 '나 한번 지원해 볼까?' 했더니 엄마가 계속 비웃으시더라"라고 전해 보는 이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결국 공채 탤런트 시험을 봤다는 남궁민은 "재밌었다. 한석규씨 연기를 했는데 너무 못했다. 그걸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닌데 억지 연기를 한 거였다. 시험에서 떨어졌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도 "집에 오는데 너무 기분이 좋았다. 좋아하는 걸 찾았다 싶더라. 신세계였다. 좋아하는 걸 찾았으니까 행복했다"라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