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카페 주인에게 '스무디 싸대기' 날린 손님.."서비스 불량 vs. 폭행죄" 의견분분 [영상]

지난 20일 경기 수원 조원동의 한 커피숍에서 남성 손님이 점주에게 스무디를 던지는 모습. 출처=연합뉴스TV
지난 20일 경기 수원 조원동의 한 커피숍에서 남성 손님이 점주에게 스무디를 던지는 모습. 출처=연합뉴스TV

지난 20일 경기 수원 조원동의 한 커피숍에서 남성 손님이 점주에게 스무디를 던지는 모습. 사진=연합뉴스TV
지난 20일 경기 수원 조원동의 한 커피숍에서 남성 손님이 점주에게 스무디를 던지는 모습. 사진=연합뉴스TV


[파이낸셜뉴스] 태도가 불친절하다며 카페 점주에게 스무디를 집어던진 40대 남성이 폭행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지난 26일 수원시 조원동의 한 프랜차이즈 커피숍에서 점주에게 음료를 던진 40대 남성 A씨를 폭행 혐의로 입건했다고 밝혔다.

피해 점주 B씨가 “서비스직의 고충을 알리고 싶다”며 한 매체에 제보한 영상을 보면 지난 20일 밤 여성 손님과 함께 카페를 찾은 A씨는 음료 4잔을 포장 주문했다. 음료를 완성한 점주 B씨는 음료 4개를 한 번에 담을 수 있는 4구짜리 캐리어를 준비하고 있었는데, 이 손님들은 계산대 앞에서 음료를 2구짜리 캐리어에 나눠서 들고 갈지 4구 캐리어에 들고 갈지를 의논했다고 한다.

손님의 요구에 4구 캐리어를 놓고, 2구 캐리어를 가져오는 점주의 모습. 출처=연합뉴스TV
손님의 요구에 4구 캐리어를 놓고, 2구 캐리어를 가져오는 점주의 모습. 출처=연합뉴스TV

B씨는 “바쁜 걸 티 낼 수 없어서 (손님들의 결정을) 기다리고 있었는데 여성 손님이 퉁명스러운 말투로, 반말을 했던 것 같다”며 “마냥 친절하게 대하고 싶진 않아서 ‘네’라고 답한 다음 빨리 음료를 주기 위해서 원래 있던 자리에 (캐리어를) 던져놓았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A씨는 “손님 앞에서 그렇게 캐리어를 던져도 되느냐”며 B씨의 행동을 문제 삼았다. B씨는 “그건 제 마음입니다”라고 대응하자 A씨는 마시던 유자 스무디 음료를 점주에게 던졌다. 스무디를 뒤집어쓴 B씨는 매장 문을 바로 잠그고 경찰에 이 남성을 신고했다.

B씨는 “손님이 몰리다 보면 아무래도 물건이나 재료를 빨리 빼기 위해서 살짝 던져서 놓을 수 있다”며 “동선을 최소화하기 위한 과정에서 한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분명 오해는 할 수 있지만 (손님이) 말로 했다면 충분히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라며 “서비스직은 막 대해도 되는 사람이 아니라는 걸 말하고 싶고, 처벌을 확실하게 받길 원한다”고 말했다.


해당 영상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로 공유됐고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점주의 입장에 동의한다는 네티즌들은 하면서 “본사에 컴플레인을 걸면 되지 기분 나쁘다고 폭행하면 어떡하나” “서비스직은 손님한테 무조건 굽신거려야 하나” “폭행은 어떤 경우에도 용납되지 않는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분노했다.

반면 “점주의 대응 방식이 불편했을 수는 있겠다” “점주의 행동이 기분 나빠서 한 행동으로 보인다” 등 점주의 불친절을 지적하는 반응도 있다.

moon@fnnews.com 문영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