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화순전남대병원, 박셀바이오와 함께 광주·전남 최초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 추진

화순전남대병원은 보건복지부로부터 박셀바이오와 함께하는 '확장병기 소세포폐암'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를 승인받아 광주·전남지역 최초로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를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사진은 연구책임자인 화순전남대병원 폐암센터 오인재 호흡기내과 교수. 화순전남대병원 제공
화순전남대병원은 보건복지부로부터 박셀바이오와 함께하는 '확장병기 소세포폐암'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를 승인받아 광주·전남지역 최초로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를 추진한다고 31일 밝혔다. 사진은 연구책임자인 화순전남대병원 폐암센터 오인재 호흡기내과 교수. 화순전남대병원 제공

【파이낸셜뉴스 화순=황태종 기자】화순전남대병원은 보건복지부로부터 박셀바이오와 함께하는 '확장병기 소세포폐암'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를 승인받았다고 31일 밝혔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를 승인받은 건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임상연구는 확장병기 소세포폐암 환자에게 1차 항암면역치료 후 자가 유래 자연살해세포(Vax-NK/HCC) 공고요법의 항종양활성과 안전성을 평가하기 위한 것이다. 연구책임자인 화순전남대병원 폐암센터 오인재 호흡기내과 교수가 박셀바이오의 자연살해세포 치료제인 Vax-NK와 면역관문억제제인 atezolizumb을 병합해 추진하는 임상연구다.

폐암은 한국은 물론 전 세계적으로 암 사망률 1위로 손꼽히는 대표적인 난치성 암 중 하나다. 특히 소세포폐암은 조기 진단이 힘들고 성장과 전이가 빨라 예후가 좋지 않으며 수술하기 어려운 경우가 대부분이어서 항암치료를 주로 하고 있다.

연구책임자인 오인재 교수는 일반적인 폐암 치료의 어려움에 대해 언급하며 "현재 표준치료인 면역관문억제제 유지요법만으로는 종양억제 효과가 2.6개월에 불과한데, 임상연구 예정인 병합요법은 선행 실험실연구 및 소세포폐암 동물모델에서 이미 우수한 항종양 효과를 확인했다"라고 강조했다.

또 "탄탄한 기초연구를 토대로 고안된 임상연구이기 때문에 난치성 확장병기 소세포폐암 환자들에서 유의한 생명연장 효과를 보이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임상연구에 Vax-NK를 제공하는 박셀바이오는 지난 2010년 설립된 항암면역세포치료제 개발 전문 기업이다. Vax-NK, Vax-CARs, Vaxleukin-15 등 다양한 암면역치료 파이프라인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대표적인 파이프라인은 Vax-NK 플랫폼이며, 현재 진행성 간암 임상2a상연구를 수행하고 있다.

박셀바이오 대표인 이제중 화순전남대병원 혈액내과 교수는 "이미 몇 건의 응급임상(치료목적 사용승인)을 통해 폐로 전이된 고형암 환자들을 치료한 경험이 있다"면서 "치료를 진행한 두 건 모두 완전관해(CR, Complete Response) 판정을 받아 Vax-NK의 폐암 치료 가능성을 간접적으로 확인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 가운데 한 건은 지난 3월 특별기획 방송을 통해 사례가 방영됐다"면서 "이번 소세포폐암 임상연구에 이용될 고품질의 Vax-NK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연구책임자인 오인재 교수는 "박셀바이오로부터 Vax-NK 치료제를 공급받아 총 12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확장병기 소세포폐암 임상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라면서 "그동안 화순전남대병원에서 다양한 폐암 임상연구를 수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성공적인 임상연구 진행을 위해 모든 연구진들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hwangtae@fnnews.com 황태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