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등골 오싹"..170cm·39kg '거식증 바비' 유튜버 논란

미국 유튜버 Eugenia Cooney / 유튜브 갈무리
미국 유튜버 Eugenia Cooney / 유튜브 갈무리
[파이낸셜뉴스] 213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미국 유튜버가 거식증을 공개적으로 홍보하고 나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2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유튜버 유지니아 쿠니(Eugenia Cooney)는 지난 22일 영화 '바비'에서 영감을 받았다며 바비인형이 입을 법한 의상들을 직접 착용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은 현재 유튜브에서 16만회 넘게 조회됐다.

해당 영상에서 사람들의 이목을 끈 것은 충격적일 정도로 뼈만 남은 앙상한 그의 몸이었다.

유지니아 쿠니는 2013년부터 뷰티·패션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오랜 기간 거식증을 앓고 있으며 공개적으로 섭식장애와 싸워 왔다. 170㎝이 넘는 키에 몸무게는 39㎏밖에 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영상을 본 시청자들은 댓글을 통해 우려를 표하며 치료를 권하기도 했다. 이들은 "아직 살아있다는 게 너무 놀랍다", "등골이 오싹하다", "보기 힘들다", "당신을 사랑하는 누군가가 당신의 치료를 돕기를 기도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유지니아 쿠니의 영상은 오래 전부터 논란이 되어 왔다.
대중들은 10대 소녀들이 그처럼 되고 싶어 굶거나 극단적 다이어트를 해 섭식 장애를 얻게 될 수 있다며 비판했다.

앞서 2016년에는 1만8000명 이상의 사람들이 거식증을 홍보하는 유지니아 쿠니가 유튜브에서 일시적으로 활동하지 못하게 하고 의료 지원을 요청하는 '체인지'(Change.org) 청원에 서명하기도 했다.

당시 유지니아는 "어떤 분들은 제가 여자아이들에게 악영향을 미친다고 하는데, 나는 결코 유튜브를 통해서 다른 사람에게 나쁜 영향을 미칠 의도가 없다"라며 "나는 누구에게도 나처럼 외모를 바꾸거나 체중을 감량하라고 한 적이 없다"라고 항변했다.

yuhyun12@fnnews.com 조유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