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웃는 사장' 덱스, 기름 튄 박나래 눈 닦아주며 설렘 유발 '스윗남'

'웃는 사장' 방송화면 캡처
'웃는 사장' 방송화면 캡처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웃는 사장' 박나래 식당이 말하지 않아도 완벽한 호흡을 선보인다.

6일 오후 6시40분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웃는 사장'(기획 장시원, 연출 서동길, 제작 스튜디오C1) 7회에서 박나래 식당은 재료가 제자리에 놓여있지 않아 영업 준비가 늦어진다.

아직 준비가 안 된 상태에서 오픈한 박나래 식당은 처음부터 10만 원대의 주문을 받아 난감한 상황에 놓인다. 똑 부러지는 직원 한승연의 메뉴 브리핑에 따라 움직이는 박나래 식당은 준비가 되지 않았어도 완벽한 호흡을 자랑한다.

특히 사장 박나래와 직원 한승연은 마치 한 몸이 된 것처럼 움직여 모두를 놀라게 한다. 그러나 튀김기 고장과 연이어 들어온 주문으로 어려움을 겪던 덱스가 치명적인 실수까지 저지르게 돼 과연 이들이 무사히 배달 준비를 마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사장 박나래는 튀김기가 고장 나 프라이팬으로 음식을 준비하던 중 눈에 기름이 튀어 위험에 빠진다.
이에 덱스는 사장 박나래를 걱정하며 직접 기름을 닦아주는 등 설렘을 유발하는 스윗한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지난 영업에서 매번 위기를 맞이한 박나래 식당은 이번 영업에서 어떤 상황이 와도 한층 더 성장한 모습을 보인다고 해 기대를 불러 모은다. 초반부터 대량 주문을 받은 박나래 식당은 만년 3등 자리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첫 방송 이후 첫 영업인 이번 영업에서 세 식당은 최고 매출을 기록할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