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잼버리 덮친 불볕더위, 선조들은 어떻게 이겼을까?

[파이낸셜뉴스] 전북 새만금에서 열리는 '2023 세계스카우트 잼버리'에서도 폭염에 따른 온열질환자 속출했다. 더위에 지쳐 무기력하고, 어지럽고, 메스껍고 구토까지 나타나는 증상을 흔히 '더위 먹었다'라고 표현한다.

이는 일사병, 열사병과 같이 장기간 햇볕에 노출돼 혈액과 체액이 손실됨으로 인해 발생한다. 우리 몸의 땀과 체온을 조절하는 자율신경이 균형을 이루지 못하는 사람일 경우 더 쉽게 발생하게 된다.

특히 고령층, 심장병, 당뇨병, 천식 등 만성질환자의 경우에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시기이다.

2022년 일사병&열사병 환자수.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포털(열사병 및 일사병, 질병코드 T670)
2022년 일사병&열사병 환자수. 보건의료빅데이터개방포털(열사병 및 일사병, 질병코드 T670)

조선시대 더위 이기려 '생맥산' 복용

고석재 강동경희대학교병원 한방내과 교수는 "여름에도 옷을 껴입던 조선시대에는 생맥산으로 더위를 견뎠다"고 설명했다.

조선왕조실록에는 20번, 승정원일기에는 871번, 생맥산(生脈散)이 등장한다. '생맥산 하절다음(夏節茶飮), 불구첩수지약(不拘貼數之藥)', 즉, 여름에 차로 마시는데, 첩수(복약)에 구애받지 않고 복용한다는 내용이다.

선조 29년 실록에서는 선조가 임진왜란 중 고생하는 대신에게 여름 옷감과 은자, 생맥산을 하사했다는 내용이 실려있다. 더위를 식혀줄 도구는 부채뿐이였을 그 시대에 생맥산은 임금부터 양반, 백성을 살리는 중요한 약이었고, 음용수였다.

체질과 병증에 맞게 복용해야

생맥산은 맥문동, 인삼, 오미자를 2대 1대 1의 비율로 물어 달여서 여름에 다용한다. '동의보감'에 따르면 '사람의 기(氣)를 도우며 심장의 열을 내리게 하고 폐를 깨끗하게 하는 효능이 있다'고 한다.

한의학에서 생맥산은 여러 병증에 여러 처방을 합쳐서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보통 여름철에는 기력을 북돋기 위하여 '보중익기탕'을 합방하거나 여성들에게는 '사물탕'을 합방하고 소화 장애나 역류가 있는 환자에게 '오적산'을 합방하기도 한다.

맥문동, 인삼, 오미자를 2대 1대 1의 비율로 만든 생맥산. 게티이미지뱅크
맥문동, 인삼, 오미자를 2대 1대 1의 비율로 만든 생맥산. 게티이미지뱅크

고 교수는 "생맥산의 구성 약재 중 맥문동은 쉽게 체할 수 있고 인삼은 체질에 따라 열을 조장할 수 있기에 무분별한 섭취는 자제해야 한다"며 "지나치게 더위를 먹어 수분과 전해질 손상이 있거나, 고령이거나, 기저질환자거나, 피로감이 지속된다면 한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체질과 병증에 맞게 처방받아 복용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생맥산, 피로 해소에도 도움
생맥산의 대표적인 효과 중 하나는 피로 해소다. 국내 연구 결과에 의하면 생맥산을 투여한 동물실험에서 피로물질이 감소했으며 운동 시에 최대 산소 섭취량을 늘려주고, 최대 심박수와 피로물질을 낮추는 것으로 밝혀졌다.

생맥산의 맥문동은 코로나 후 만성 기팀에 유용한 처방인 '맥문동탕'의 주요 구성성분이다. 세계적인 저널(Frontiers in Pharmacology)에 발표된 한 연구에 따르면 생맥산은 만성 기침 환자의 기침 지수를 60%가량 낮추었음을 발표했다.

최근에는 생맥산이 위장관 내의 박동기 역할을 하는 세포인 카잘(cajal) 세포의 활성을 증가시키며, 위장관 운동의 개선 효과가 있다는 국내 연구 보고가 있었다.

고 교수는 "야외 근로자 및 고령의 노인, 농부 등 폭염에 취약한 사람들은 갈증을 느끼기 전에 충분한 수분 섭취가 중요하다. 이 경우에 생맥산을 활용하면 좋다"며 "그러나 찬 음료는 과도하게 섭취하면 배탈이 나 설사를 할 수 있으니 차게 음용하는 경우에는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