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양세찬, 능수능란하게 닭 손질 "치킨 패스트푸드점 알바 출신"

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양세찬이 아르바이트 경험을 살려 닭을 손질했다.

6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다 같이 저녁 식사를 준비했다.

이날 저녁으로는 가마솥 통닭을 하게 됐다. 시켜 먹는 게 아니라 직접 해야 한다는 사실에 다들 충격을 받았다. 또 다른 메뉴는 해물탕이었다. 다들 해물탕은 쉽지 않냐며 자신만만하게 말했다. 해물을 넣고 짬뽕밥을 만들기로 했다.

우선 양세찬이 생닭 손질을 맡았고, 전소민은 해물 손질을 했다. 유재석은 레시피를 보고 말로만 지시를 했다. 지석진은 밥을 지었는데, 쌀을 너무 많이 퍼서 잔소리를 들었다.
양세찬은 닭 손질을 능수능란하게 했다. 양세찬은 "예전에 치킨 패스트푸드점에서 아르바이트를 했었다"며 그 비결을 밝혔다. 전소민은 켄터키 스타일로 해달라고 부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