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HLB생명과학, 독일 LDC와 차세대 표적항암물질 도입 계약

HLB생명과학R&D CI
HLB생명과학R&D CI


[파이낸셜뉴스] HLB생명과학의 자회사 HLB생명과학R&D가 세계적인 신약후보물질 연구기관인 독일 리드디스커버리센터(the Lead Discovery Center, 이하 LDC)의 차세대 표적항암물질을 도입하고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HLB생명과학R&D는 9일 LDC가 발굴한 신규 항암물질의 글로벌 판권을 인수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수금액은 일부 선지급금(upfront)과 함께 단계별 마일스톤과 매출 로열티로 구성됐다.

LDC는 지금까지 32명의 노벨상 수상자를 배출한 세계적 연구기관인 독일의 막스플랑크협회(Max Planck Society)에서 2008년 스핀오프된 기업이다. 설립 이래 20여건의 신약기술을 세계 유수의 제약사에 이전한 바 있다. 현재 암을 비롯한 자가면역, 대사, 심혈관, 중추신경, 감염 등 각종 질환에 대해 120여개의 연구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HLB생명과학R&D가 이번에 도입한 표적항암물질 또한 막스플랑크협회 분자생리학 연구소와의 협력으로 탄생됐다. 항암제에 손상을 입은 암세포가 스스로 회복하는데 작용하는 특정 유전자의 전사(transcription) 과정을 억제하는 해당 물질은 비임상 단계의 초기 연구를 통해 암 세포에 대한 높은 사멸효과를 확인했다.

HLB생명과학R&D는 신약물질 기술이전과 함께 LDC와의 공동연구로 비임상을 마치고 최대한 신속히 임상단계에 진입할 계획이다.

한용해 HLB그룹 최고기술경영자(CTO) 겸 HLB생명과학R&D 대표는 “LDC와 오랜 기간 신규기전의 표적항암제 발굴에 대한 심도깊은 논의를 이어오던 중 최근 양사간 공동연구를 통해 차세대 표적항암물질의 개발을 본격화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LDC의 신약물질을 인수하는대로 HLB생명과학R&D의 신약연구소에서 본격적인 연구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버트 클레블 LDC 최고경영자(CEO)는 “HLB생명과학R&D와 강력한 파트너십을 맺게 돼 매우 기쁘다”며 “HLB생명과학R&D는 우리의 연구결과가 집약된 항암물질을 안정적으로 개발할 수 있는 높은 역량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HLB생명과학R&D는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의 동물용 항암제 개발과 의료용 대마 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