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라이머, 소속 가수 수익 순위 매겨…'하위권' 한해X그리에 쓴소리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라이머가 성적이 저조한 한해와 그리에게 충고했다.

13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레이블 대표 라이머가 출연했다.

라이머는 유나이트의 연습실에 갑자기 방문해서 점검에 나섰다. 매의 눈으로 연습을 본 라이머는 날카로운 피드백을 줬다. 아이돌 선배인 김희철은 라이머의 말이 맞는다고 공감했다. 그러나 라이머는 비슷한 말을 계속 반복했다.

라이머는 회사 적자 사태에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한해와 뮤지, 그리, 에이비식스, 유나이트가 회의실에 모였다. 라이머는 에이비식스와 유나이트의 활발한 활동과 좋은 성과를 보고 받으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반면 한해와 그리에게는 쓴소리를 아끼지 않았다.
방송 활동은 열심히 하지만 음반 성적이 저조하거나 활동이 미미하다는 이유에서였다. 심지어 라이머는 순위표를 만들어 보여줬다. 각각 3, 4위에 오른 한해와 그리의 표정은 좋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