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기안84, 7동자 체력에 감탄 "태릉 선수촌 보내야 한다"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2' 방송 화면 캡처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2' 방송 화면 캡처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기안84가 동자스님들의 체력에 감탄했다.

13일 방송된 MBC '태어난 김에 세계일주2'에서는 기안84가 동자승들의 일일 선생님이 됐다.

동자승들이 기안84를 그리기 시작했다. 그런데 점점 동자승들은 모델인 기안84를 보지 않고 자기만의 그림을 그렸고, 기안84도 드러누워서 혼잣말을 중얼거렸다. 기안84는 동자승들이 그린 그림을 보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 자기를 그리지 않고 다른 것을 그린 스님도 칭찬했다. 기안84는 "학원에서 학생들을 가르칠 때는 천편일률적으로 했는데 지금은 그렇게 안 하게 되더라. 마음대로 해라. 정답이 없으니까"라고 말했다. 수업을 마친 기안84는 빠니보틀이 준 사진기로 동자승들의 단체 사진을 남겨줬다.

초모리리 호수에 간 기안84는 물수제비를 보여주고 어떻게 하는지 알려줬다. 그런데 알고 보니 기안84보다 스님들이 물수제비를 훨씬 잘했다. 기안84는 그것도 모르고 열심히 알려줬다. 이어 크리켓을 했다. 크리켓은 인도의 국민 스포츠라고 한다.
동자승은 자기 몸만 한 배트를 들고 휘둘렀다. 고산 지대임에도 불구하고 동자승들은 힘든 줄도 모르고 뛰어다녔다. 기안84는 "저 친구들 한국 오면 태릉 선수촌으로 보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