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비에이치, 하반기엔 안팎으로 매출 증가-KB

관련종목▶

투자의견 ‘매수’, 목표주가 3만5000원 유지
비에이치 CI / 사진=비에이치 제공
비에이치 CI / 사진=비에이치 제공
[파이낸셜뉴스] KB증권이 21일 비에이치에 대해 하반기 국내외 모두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3만5000원을 유지했다. 전 거래일 종가 기준 비에이치 주가는 2만3400원이다.

비에이치 올해 3·4분기 매출액은 4928억원, 영업이익은 532억원으로 추정됐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4% 증가, 10% 감소한 수치로 시장 전망치(컨센서스)엔 대체로 부합한다.

이창민 KB증권 연구원은 “하반기는 비에이치 성수기로, 주요 매출처인 북미 고객사 스마트폰 신제품 관련 매출이 발생할 것”이라며 “올해도 북미 고객사 2023년형 모델향 매출이 본격 반영됨에 따라 상반기 대비 115% 늘어난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원은 이어 “2·4분기 부진했던 국내 고객사향 매출도 반등한 것”이라며 “8월 출시된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향 매출이 3·4분기 들어 본격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차량용 무선충전기의 경우 매출은 시장 예상치를 웃돌고 있으나 인수 관련 일회성 비용들이 지속되고 있어 수익성 회복 시점이 지연 중“이라면서도 ”하지만 하반기 적자 폭 축소 및 내년 흑자전환이 예상되므로 실적 기여도는 점차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