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고딩엄빠' 황당 사연…"하루만에 연인→일주일만에 동거→교제 40일만에 임신"

MBN
MBN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에서 출연자 전채원이 제작진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그는 만남부터 임신, 그리고 출산까지의 사연으로 MC들을 황당하게 만든다.

오는 23일 오후 10시20분 방송되는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4'(이하 '고딩엄빠4') 5회에서는 모델 이현이가 스페셜 MC로 함께 한 가운데, "스스로의 힘으로 도저히 해결할 수 없는 고민이 있다"며 제작진에 직접 SOS를 요청한 전채원이 출연한다.

녹화 당시 전채원은 '고딩엄마'는 아니지만, 이른 나이에 아이를 임신하게 된 후 벌어진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재연드라마로 공개한다. 그는 큰오빠와 11세 차이로, 늦둥이로 태어나 아버지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자랐지만, 어린 시절부터 몸이 좋지 않아 부모님의 도움을 많이 받고 살았다.

그러다 취업을 준비하던 도중 한 남자를 만나게 됐고, 첫 만남에서 공통사와 취향이 비슷하다는 것을 알게 된 후 바로 교제를 시작해 만난 지 일주일 만에 동거에 돌입했다. 이에 화면을 지켜보던 3MC 박미선 인교진 서장훈과 이인철 변호사, 조영은 심리상담사는 "비정상적인 행동"이라고 입을 모았다.

더욱이 전채원과 남자친구는 사귄 지 40일 만에 부모님을 찾아가 "임신했다"고 밝힌 후 결혼을 통보했다. 철없는 사연에 출연진은 "부모님들이 엄청 충격받으셨을 것이다" "현장에서 한 대 맞지 않은 것만으로도 다행"이라며 일침을 가했다.

이후 전채원에게 예상치 못한 난관이 닥쳤다. 전채원은 "남편과 사이가 지나치게 각별하던 시어머니가 출산 직후, 아들을 쉬게 해야 한다며 나와 신생아를 집에 두고 아들을 본가에 데려가 버렸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황당무계한 사연을 들은 출연진은 "정말 실제상황 맞느냐"고 되물으며 충격에서 헤어 나오질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제작진은 "전채원이 임신 전부터 출산 후까지 갖은 병에 시달리면서도 홀로 아이를 키워낸 씩씩한 사연을 밝히는가 하면, 현재 180도 바뀌어 버린 자신의 일상과 이와 관련된 고민을 낱낱이 털어놓는다"며 "'내 의지와 다르게 불행해지면서, 주변 사람도 모두 떠나가고 있다'며 현 상황을 냉정하게 진단받길 원하는 전채원의 삶을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한편 '고딩엄빠4' 5회는 이날 오후 10시2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