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꽈추형 "100만 유튜버는 클릭수익 3000~4000만원 나올 것"

사진 제공=고소한 남녀
사진 제공=고소한 남녀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대세 비뇨의학과 유튜버 꽈추형(본명 홍성우)이 100만 유튜버 수익에 관해 언급한다.

22일 오후 방송될 SBS Plus·ENA '리얼 Law맨스 고소한 남녀(이하 '고소한 남녀')에서는 100만 유튜버 커플의 실체와 채널 소유권 분쟁을 담은 리얼 스토리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유튜브 채널 수익에 관해 이야기을 나누던 꽈추형은 "저도 채널명을 뺏길까 봐 급하게 만들었는데, 구독자는 22만 명이다"라고 소개했다. 이에 김용명이 "수익이 얼마나 되냐"고 묻자, 꽈추형은 "저는 영상이 몇개 없으니까 구독자들의 조회수가 별로 없다, 그래도 100만 원 가까이 들어온다"고 밝혔다.


이어 "드라마 속 저런 채널에 영상이 꾸준히 있고 구독자가 100만 정도 있으면 클릭 수익만 3000~4000만 원 예상한다"고 답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또 꽈추형은 여자친구 돈으로 '남성 수술'을 하는 남자들의 예후가 좋지 않다며 '뒷목 잡는' 실화까지 공개한다.

한편 SBS Plus·ENA '리얼 Law맨스 고소한 남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4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