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강훈, 몽골식 친환경 화장실 경험후 "가랑이 사이 바람에 소극적으로 변해"

JTBC
JTBC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택배는 몽골몽골' 강훈이 몽골식 친환경 화장실을 처음 경험한 뒤 솔직한 후기를 밝힌다.

25일 방송되는 JTBC '택배는 몽골몽골'(연출 김민석 박근형/작가 노진영)은 '용띠절친' 2회에서는 김종국과 장혁 차태현 홍경민 홍경인 강훈이 발신인도 없고, 주소도 없는 유목민의 택배를 배송하기 위한 갖가지 소동과 사건들로 가득한 몽골 횡단 여행기를 그린다.

이날 방송에서 이들은 몽골 유목민의 게르에서 하룻밤을 보내며 현지인들의 음식과 일상을 직접 경험한다. 앞서 막내 강훈은 몽골로 출발하기 전 "물갈이 심하고, 가리는 음식 많고, 수영도 못하고, 왼손잡이에 휘파람 불기가 취미"라며 소위 '몽골 최약체' 캐릭터라는 사실을 밝힌 바 있어 그의 몽골 적응기가 순탄할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이 가운데 강훈이 몽골에서의 첫날 밤, 대초원 전체가 곧 화장실인 몽골의 극한 환경과 맞닥뜨린다. 특히 강훈은 몽골식 친환경 화장실 시스템을 경험한 뒤 솔직한 후기를 밝힌다. '용띠' 형들이 모두 주목하는 가운데 게르로 돌아온 강훈이 "가랑이 사이로 바람이 들어오니까 사람이 소극적으로 변하더라"고 씁쓸한 고백을 한 것.

이후 강훈은 다음 날 아침, 거사를 치르기 위해 천막 화장실로 직행하는 홍경인의 패기에 엄지를 치켜들더니, 부리나케 나머지 형들에게 달려가 "경인이 형 지금 화장실 갔는데, 실루엣이 다 보인다"며 동네방네 소문을 내 폭소를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 강훈은 홍경민과 함께 양털 깎기에 도전하기도 한다.
이때 강훈은 양을 향해 "혹시 이 분은 여자분이신가요?"라고 묻는 공손함으로 웃음을 자아내는가 하면, 양털 깎기에 열과 성을 다하는 홍경민을 물끄러미 바라보다 "형 똥 밟았어요"라고 말해 주변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이에 엉뚱한 '맑눈광'(맑은 눈의 광인) 막내 강훈의 몽골 적응기가 배꼽을 잡게 만들 '택배는 몽골몽골' 본 방송이 더욱 기대된다.

'택배는 몽골몽골'은 이날 오후 11시 2회가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