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우아한 제국' 김진우 "父 죽음 만들어야"…한지완, 누명 쓰나(종합)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우아한 제국' 한지완이 살인 누명을 쓸 위기에 처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우아한 제국'에서는 장기윤(김진우 분)이 우아한 제국 신임 회장에 오른 아내 신주경(한지완 분)을 질투하다 감옥에 넣으려는 생각까지 했다.

신주경은 횡령죄로 긴급 체포됐다. 누명을 씌운 범인은 역시나 남편 장기윤이었다. 다행히 정우혁(강율 분)이 증거를 찾았다. 그는 "주경 누나 구해줄 강력한 사람한테 증거 넘길 것"이라면서 장창성(남경읍 분)을 찾아갔다. 정우혁은 곧바로 IP 주소 내역이 담긴 증거를 넘겼다. 장기윤이 만든 경호업체 측에서 신주경의 횡령죄를 고발하는 허위 글을 올렸던 것.

장창성은 아들 장기윤을 불러 "주경이 말고 회삿돈 빼돌린 놈이 또 있다"라면서 그를 지목했다. 이어 "진짜 횡령한 건 너 아니냐. 증거 자료도 확실히 준비했다. 너 고소할 거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주경이 내 앞으로 데려와라. 네가 거짓 증거로 주경이 감옥 보내려는 거 다 안다"라며 호통쳤다.

장기윤은 "저보다 신주경을 더 믿는 아버지 때문이다. 아버지 눈앞에서 주경이 치우려 했다"라면서 "꼭 이렇게까지 하셔야 하냐. 내가 아버지 친자식 맞기는 하냐"라고 분노했다. 그럼에도 장창성은 "내일까지 안 데려오면 널 고소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신주경이 증거 불충분으로 풀려났다. 장창성은 며느리를 보자마자 "고생했다. 몸은 괜찮냐"라며 걱정했다. 이에 장기윤은 더욱 이를 갈았다. 앞서 재클린과 나눴던 대화를 떠올리며 "아버지가 갑자기 죽는 행운이 안 온다면 내가 만들어야겠지?"라고 의미심장하게 말했다.

그는 아버지가 잠든 방에 몰래 들어갔다. 이어 "아버지 실망시켜 드려서 저도 아프다. 사는 게 너무 고통스럽다. 이제 다 끝내고 싶다. 이 고통, 아픔을"이라며 눈물을 흘렸다. 결국 일을 저지른 장기윤이 다급하게 로비로 뛰쳐나와 긴장감을 유발했다.

이 때문에 장창성이 비명을 지르며 괴로워했고, 그대로 의식을 잃었다. 이후 신주경이 저녁 식사를 앞두고 시아버지를 깨우러 갔다. 장창성은 또 한번 괴로워하며 비명을 질렀다.
신주경은 "아버님 왜 이러시냐"라면서 어쩔 줄 몰라했다. 이때 화분이 장창성 머리 위로 떨어졌다. 이 상황을 식구들이 목격했으며 신주경이 살인 누명을 쓸 것으로 예고돼 긴장감을 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