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허영만, 만화 수익 질문에 "주식으로 날려…건물 두 채뿐" 솔직 [RE:TV]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캡처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허영만이 만화 수익에 대해 솔직하게 고백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배우 류수영이 만화가 허영만을 집으로 초대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류수영은 "중요한 손님이 오신다, VIP"라고 귀띔했다. 바로 '만화계 대부'라 불리는 허영만이었다. 류수영은 허영만을 보고는 한껏 긴장했다.

허영만은 "내가 4년동안 '백반기행' 찍으면서 다녀온 식당만 900곳이다"라면서 식당 음식이 맛없어서 난처했던 적도 있었다고 회상했다. 맛이 없을 때는 추상적인 표현으로 포장했다고 해 류수영을 더욱 긴장하게 만들었다.

긴장 속에 류수영이 요리를 선보였다. '오첩 반상'이 준비됐다는 소식에 모두가 기대했다. 담백한 녹두죽부터 더덕구이, 바싹불고기, 수육, 갈치구이, 된장찌개 등이 상에 올랐다. 진지하게 하나씩 맛본 허영만은 냉정하게 맛을 평가하면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류수영은 극찬 세례에 안도하고 감격했다.

특히 류수영이 만화 수익에 대해 물었다. 허영만이 '타짜' '각시탈' '날아라 수퍼보드' 등 수많은 작품으로 큰 사랑을 받아 왔기 때문. 류수영은 판권 수익을 언급하더니 "많은 작품이 애니메이션, 드라마화 됐지 않냐. 혹시 건물이 몇 채 있으시냐"라고 대놓고 물어봐 궁금증을 유발했다.

모두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허영만이 입을 열었다. 그는 "(만화 수익을) 주식으로 날려 먹어서"라더니 "건물 두 채밖에 없어"라고 솔직하게 밝혀 눈길을 모았다.

이후 허영만은 "인세 쏠쏠하게 나오는 게 '꼴'이다.
그건 내용을 기억 못하면 책을 다시 뒤져야 한다. 덕분에 꾸준하게 수입이 있다"라고 말했다. '타짜'에 대해서는 "영화가 흥행에 성공해서 명절만 되면 항상 나온다"라고 솔직히 털어놔 웃음을 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