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민주-정의, 오염수 반대 집회 참석 위해 방일…"국민 85% 반대 전달"

뉴스1

입력 2023.08.26 20:38

수정 2023.08.26 20:38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투기중단 방일단 우원식 의원이 26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에서 일본으로 출국하며 기자회견을 갖고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양정숙 무소속 의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강은미 정의당 의원,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3.8.2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투기중단 방일단 우원식 의원이 26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에서 일본으로 출국하며 기자회견을 갖고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양정숙 무소속 의원,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강은미 정의당 의원, 양이원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3.8.2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26일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집회 참석을 위해 일본으로 향했다.

민주당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투기 저지 총괄대책위원장인 우원식 의원, 양이원영 의원은 정의당 '후쿠시마 오염수 무단투기 저지 태스크포스(TF)' 단장인 강은미 의원, 양정숙 무소속 의원과 이날 오후 김포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강 의원은 출국 기자회견에서 "오염수 방류를 찬성한 윤석열 대통령이 대한민국 85%의 지탄을 받는다는 점을 분명하게 전달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도쿄전력의 핵오염수 해양투기로 한국 국민은 더 이상 일본산 수산물을 소비하지 않을 것이며 이 모든 책임이 일본정부와 도쿄전력에 있음을 분명히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일본정부와 도쿄전력에 우리 어민과 중소상인들의 피해 보상을 촉구하고 한국 정부로 하여금 구상권을 청구하도록 한국의 야당이 힘을 모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며 "이미 진행 중인 한국과 일본 어민들의 피해를 근거로 해양투기 중단을 위한 국제소송을 함께 추진하기 위한 협의도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이들은 오는 27일 오후 1시 일본 후쿠시마현 이와키시에서 개최되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규탄 집회에 참석한다.


이번 집회는 입헌민주당 후쿠시마현연합, 사회민주당, 공산당 등 일본 야당과 평화포럼, 노조 등 일본 내 시민사회그룹이 공동주최하며 1000여 명의 시민이 참가할 예정이다.

집회에서는 오염수 해양방출을 중지시키기 위해 일본정부, 도쿄전력에 대한 반대 전국행동 실시를 선포할 계획이라고 주최 측은 밝혔다.
또 일본 측의 요청으로 이번 집회에 참여한 방일단의 연대발언도 있을 예정이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