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엑소→모차르트 그리고 '힙하게'까지…'배우' 수호의 활약 [N초점]

JTBC 힙하게 제공
JTBC 힙하게 제공


JTBC 힙하게 제공
JTBC 힙하게 제공


뮤지컬 모차르트 /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뮤지컬 모차르트 / EMK뮤지컬컴퍼니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엑소 수호가 뮤지컬 '모차르트!' 무대에 이어 '힙하게'까지, 다양한 인물을 그리며 배우로서 한층 더 성장하는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 12일 시작해 매주 주말 방송되는 JTBC 새 토일드라마 '힙하게'(극본 이남규 등/연출 김석윤)에서 수호는 편의점의 꽃미남 아르바이트생 김선우로 시청자와 만나고 있다.

'힙하게'는 범죄 없는 청정 농촌 마을 무진에서 우연히 생긴 사이코메트리 능력으로 동물과 사람의 과거를 볼 수 있게 된 성실한 오지라퍼 수의사와 서울 광수대 복귀를 위해 그녀의 능력이 필요한 욕망덩어리 엘리트 형사가 펼치는 코믹 수사 활극 드라마다.

극 초반에는 사이코메트러 능력을 얻게 된 예분(한지민 분)과 장열(이민기 분)의 티격태격 캐릭터가 소개된 가운데, 김선우는 세 번째 주요 배역으로 등장 두 사람 사이의 긴장감을 높였다. 예분은 선우의 고운 비주얼에 반해 홀로 핑크빛 짝사랑을 시작하고, 장열은 그런 예분을 곱지 않게 바라본다.

보기만 해도 흐뭇한 미소를 짓게 되는 수호의 비주얼을 바탕으로 만든 김선우 캐릭터이지만, 단순히 삼각로맨스의 한 축으로만 보이진 않는다. 다정하고 상냥한 성격에 길고양이를 살뜰히 보살펴주는 완벽한 꽃미남인 선우이지만, 그 사이에 차가운 눈빛과 표정없는 얼굴이 포착되기도 한다.

속내를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행동을 하는 김선우. 그의 정체는 무엇일까. 냉온을 오가는 김선우의 다면적인 면모를 그리는 수호는 미스터리 수사극인 '힙하게'의 장르적 특성을 보여주는 역할을 맡고 있다.

앞서 수호는 "'힙하게'와 선우 역할을 통해 보여드린 적 없는 저의 색다른 면모들을 발견하실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라며 배우로서 새로운 얼굴을 보여주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힙하게'는 1회 5.3%(이하 닐슨코리아 전국 유료 가구 기준)로 시작해 4회가 7.0%를 기록했다. 초반 좋은 기세를 보여주고 있는 가운데, 수호가 맡은 김선우 캐릭터의 정체도 중요한 관전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2012년 엑소 멤버로 데뷔한 수호는 아이돌 활동 중에서도 다양한 모습으로 대중과 만나기 위해 노력해왔다. 드라마 '세 가지 색 판타지' '리치맨' 영화 '글로리데이' '여중생A' '선물' 등 다양한 장르 속에서 엑소 무대와는 다른 배우로서의 활약을 펼친 것.

공연 무대도 꾸준히 오르며 관객과 만났다. 뮤지컬 '더 라스트 키스' '웃는 남자'에 이어 최근 '모차르트!'에서는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 역을 맡아 성공적으로 공연을 마무리했다.
청년 모차르트가 된 그는 천재로서의 운명과 자유로운 인간이고픈 열망의 대립 속에서 겪는 혼란을 표현하며 더욱 탄탄한 폭넓은 연기력으로 그려냈다.

'모차르트!를 통해 뮤지컬 배우로서 한 단계 성장한 수호는 곧바로 '힙하게'를 통해 또 다른 캐릭터에 도전했다. 무대와 안방극장을 오가며 다채로운 필모그래피를 채우고 있는 그의 행보에 더욱 많은 시선이 모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