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정지선, 직원들에게 짜장면vs짬뽕 묻더니…"처음부터 짬뽕할 생각"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방송 화면 캡처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정지선이 신메뉴로 짜장면이 아닌 짬뽕을 선택했다.

27일 방송된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정지선 셰프가 시장 조사에 나섰다.

이정건 실장이 가보고 싶었지만 가격이 비싸서 못 갔던 곳이라고 설명했다. 이 실장은 비싼 요리를 눈치 보지 않고 마음껏 시켰다. 정지선이 "왜 페이지당 하나씩 시키냐"고 눈치를 줬지만, 이 실장은 "공부하는 것 아닙니까"라며 능청스럽게 웃었다. 흔한 짜장면, 짬뽕이 아닌 소고기 스테이크나 로브스터 등이 올라가 고급 요리가 됐다.

이 실장은 짜장면이 나오자마자 듬뿍 덜어가서 마치 첫 끼를 먹는 것처럼 먹었다. 정지선이 다른 사람을 배려하고 덜어가라고 잔소리를 하고, "넌 먹고 싶어서 오는거지?"라고 눈치를 줬지만 전혀 개의치 않았다. 전현무는 매번 욕하면서 왜 데리고 다니냐고 했다. 정지선은 이것 또한 공부이기 때문에, 짬뽕을 먹으면서도 맛을 음미하고 분석했다. 김숙은 "정 셰프님 혼자 요리를 분석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제 짜장면과 짬뽕 중 신메뉴를 정해야 할 차례였다. 정지선은 직원들에게 의견을 물었다. 하지만 의견을 묻기만 할 뿐 정지선은 "처음부터 짬뽕을 할 생각이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