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사업 실패의 아이콘' 이봉원, 천안 짬뽕집 대박 근황 "웨이팅만 30팀"

MBC
MBC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코미디언 이봉원이 '라디오스타'를 통해 '사업 대박' 근황을 공개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기획 강영선/연출 이윤화, 김명엽)는 이봉원, 문희경, 윤성호, 오승훈이 출연하는 '괴짜르트!'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스페셜 MC로 '김구라 아들' 그리가 함께한다.

요식업 CEO로 성공한 이봉원이 최근 '라디오스타'를 오랜만에 찾았다. 지난 2021년 출연 당시 초면이었던 여에스더 박사와 뜻밖의 케미스트리로 화제를 모은 바, 이에 그는 '라디오스타' 케미로 여에스더와 부부 오해까지 받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 이봉원은 여에스더와 여러차례 너튜브를 찍으며 "솔찬히 빼먹었다"고 만족하는가 하면, "(여에스더가) 홍혜걸 옷도 줬다"고 해 무슨 사연인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봉원은 여에스더 외에 '라디오스타'가 만들어 준 '황금 인맥' 중 하나인 먹방 유튜버 쯔양 덕에 조회수가 '떡상'했다고 자랑했다. 하지만 그는 대한민국 인구 대부분이 쯔양이 나온 영상을 봤다고 자랑하다 '팩트 감별사' 김구라의 검열에 얼버무리려 폭소를 유발했다.

이봉원은 손대는 사업 족족 망해 '국민 구멍맨'으로 등극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그는 "인생은 챌린지"라며 망해도 계속 도전하는 이유를 밝혔다. 내일모레 환갑이지만 요트와 피아노까지 24시간이 모자란 '취미 부자'의 면모를 드러내는가 하면, 경비행기 운전과 스페인 순례자길 도전, 장범준과의 컬래버레이션 욕심 등도 공개했다. 이에 김구라는 "남들이 멋있다는 건 다 하려고 한다"며 이봉원의 정곡을 찔렀다.

그러다 이봉원은 이날 피나는 연습으로 다져진 반전 피아노 실력을 공개해 모두의 감탄을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이봉원은 하는 사업마다 말아먹다 드디어 짬뽕집으로 천안의 마스코트가 된 근황도 공개했다. 그는 "웨이팅이 30팀"이라며 5년째 운영 중인 짬뽕집이 천안의 명물인 호두과자와 맞먹는 명성을 누리고 있다고 자랑해 깜짝 놀라게 했다.

그런가하면, 배우로도 활동한 이봉원의 연기 투혼 에피소드도 공개됐다. 드라마 출연 분량 욕심 때문에 멀쩡한 생니를 뽑았다고. 생니 발치 투혼에 결과가 어땠을지도 이목이 집중된다. 또 드라마 촬영장에서 아내 박미선의 이상형인 배우 고수와 만난 일화도 언급했다. 이에 고수가 박미선의 이상형 이야기에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봉원은 박미선이 사준 명품 R사 시계 선물을 자랑한다. 그는 자신이 해준 선물에 비해 고가인 명품 선물을 받자, 내심 걱정스러운 마음을 쏟아냈다.
고마우면서도 박미선을 향한 영상 편지 요청엔 손사래를 치며 온몸으로 거부해 웃음을 안겼다. 그런가 하면, 남편인 자신보다 박미선과 더 친한 김구라의 잇따른 핀잔엔 "처남이야?"라고 버럭해 폭소를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라디오스타'는 이날 오후 10시3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