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차지연 "교통사고로 스쿠터 폐차… '이렇게 죽는구나' 생각, 그 자리서 기절"

JTBC '짠당포' 방송 화면 캡처
JTBC '짠당포' 방송 화면 캡처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배우 차지연이 오토바이 사고를 당했던 경험을 떠올렸다.

지난 29일 방송되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짠당포'에는 배우 김미경, 차지연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김미경이 오토바이 면허증을 취득했다고 하자 차지연은 "오토바이는 진짜 무섭다, 스쿠터 타다가 사고를 당했다"라고 에피소드를 이야기했다.


이어 "교대역 사거리에서 강남역으로 좌회전하려고 출발했는데 신호위반, 과속, 무면허 운전자가 바로 박아서 한 마트 앞에 떨어졌다"라며 "오토바이는 그 자리에서 폐차됐다"라고 설명했다.

차지연은 "그날 저녁 공연이 저였다, 순간 '이렇게 죽는구나' 이런 생각이 들더라"라며 "피가 보이고 무서워서 하반신 마비가 될 수도 있으니 발가락을 움직였다, 발가락이 움직이더라"라고 했다.

그러면서 "소속사에 전화해서 사고나서 무대 못한다고 말하고 기절했다"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