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추락사' 경찰 마약 투약 여부 확인 중…정밀감정 결과 필요"

ⓒ News1 신웅수 기자
ⓒ News1 신웅수 기자


(서울=뉴스1) 유민주 기자 = 서울 용산구 아파트에서 현직 경찰관이 추락사한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숨진 A경장의 마약 투약 여부에 대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 감정을 통해 확인해야 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A경장이 마약을 투약했다는 피의자 진술을 확보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가 나오자 관련 수사가 진행 중이며 아직 최종 결론을 내지 않았다는 취지의 입장을 낸 것이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마약간이시약 검사 결과와 피의자 진술이 일치하지 않는 부분이 있어 국과수 정밀감정 등을 통해 투약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1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마약간이시약 검사 결과는 확정된 게 아니다"라고 했다.

경찰은 A경장의 마약 투약 여부를 정확히 확인하기 위해 지난달 29일부터 약독물검사를 진행 중이다.

또 A경장 추락사 당시 현장에 함께 있던 15명을 소환해 1차 조사를 진행하고 마약간이시약검사도 마쳤다.
검사 결과 5명이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A경장은 지난달 27일 서울 용산구의 한 아파트에서 떨어져 숨졌다. 경찰은 집단 먀약 투약 정황을 포착하고 A경장과 동석했던 15명 전원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