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48세' 명세빈의 동안 비법? "나이드니 피부과도 가지만…"

명세빈
명세빈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명세빈의 동안 비법이 공개됐다.

지난 1일 방송된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명세빈의 싱글라이프가 공개됐다.

이어 VCR을 통해 명세빈의 동안 비법은 확인할 수 있었다. 아침에 눈을 뜬 명세빈은 블루베리, 산딸기, 파인애플, 키위 등 색색의 다양한 과일들을 귀여운 미니 중식도로 손질해 한 접시에 담았다. 이어 여러 과일을 한 줌 집어 마치 영양제 먹듯 입안에 털어 넣었다. 명세빈은 "(과일들을) 한꺼번에 먹을 때 시너지가 일어나는 것 같다"며 "공복이니까 비타민으로 깨우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어 공개된 명세빈의 동안 모닝루틴은 고무줄 관리였다. 양쪽 귀가 접힐 정도로 팽팽하게, 노란 고무줄을 걸어준 것. 명세빈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본 림프 순환 방법이라며 곧바로 림프 마사지까지 했다.

이후 명세빈의 본격적인 '동안 요리 퍼레이드'가 시작됐다. 평소 배달 복국을 자주 주문한다는 명세빈은 비조리로 배달한 복국에 당근과 무로 꽃을 만들어 넣고 꽃다발복국을 끓였다. 이어 콜라겐과 비타민이 듬뿍 들어 있는 복어껍질무침, 맛도 좋고 건강에도 좋은 오픈연어아보카도까지 완성했다. 여기에 친구들의 부탁을 받아 골뱅이를 넣은 태국식 샐러드 골뱅이 쏨땀가지 만들었다.
꽃을 좋아하는 명세빈인 만큼 동안 요리들 모두 꽃처럼 예쁜 비주얼을 자랑해 시선을 강탈했다.

명세빈의 일상을 본 MC 붐은 "냉동미녀의 동안 비법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식습관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명세빈은 식습관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하며 "나이가 드니까 어쩔 수 없이 피부과도 간다"면서도 "영양 공급도 중요하지만 진정을 위해 꼭 찬물로 세수한다"고 또 다른 동안 미모 유지 팁을 공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