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

"역시 트로트 퀸" 홍진영, 35억원 건물 질렀다..고소영 건물 맞은편

가수 홍진영 /사진=뉴스1
가수 홍진영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가수 홍진영(38)이 송정동 건물을 35억원에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4일 부동산업계에 따르면, 홍진영은 지난달 21일 서울 성동구 송정동 지상 5층 규모(대지면적 135.37㎡, 연면적 270.71㎡) 빌딩을 35억원에 매입했다.

송정동은 성수동과 맞닿아있는 지역으로 성수동 지가가 오르면서 상대적으로 저평가돼 있다는 인식에 ‘포스트 성수동’이라 불리며 주목받고 있다.

홍진영은 자신이 설립한 1인 기획사 IMH엔터테인먼트 법인 명의로 건물을 매입해 일주일 만인 지난달 28일 잔금을 모두 치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건물은 배우 고소영이 지난해 매입한 것으로 알려진 송정동 빌딩 바로 맞은편에 위치하고 있다. 올해 준공된 신축 건물이다.

한편 2008년 데뷔한 홍진영은 '사랑의 배터리', '엄지척' 등의 히트곡을 보유하면서 다양한 지방 행사에서 섭외 1순위 '행사 퀸'으로 꼽힌다. 홍진영은 지난 5월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행사를 하루에 7, 8번 뛰었다. 일본 당일치기는 기본이고, 베트남 다낭도 당일치기 한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yuhyun12@fnnews.com 조유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