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남궁민·안은진 어긋난 사랑…'연인' 파트1 압도적 화제성 1위

연인 포스터
연인 포스터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MBC 금토드라마 '연인'이 드라마 OTT 통합 프로그램 화제성에서 압도적 성적으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4일 발표한 TV화제성 분석 업체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의 화제성 순위에 따르면 MBC 금토드라마 '연인(극본 황진영/연출 김성용 이한준 천수진)은 전주 대비 화제성 지수가 76.2% 증가하며 드라마 OTT 통합 화제성 1위, 전체 프로그램 화제성 3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드라마 출연자 화제성에서도 '연인'의 주연인 남궁민 배우가 4주 연속 부동의 1위, 이어 안은진 배우가 3주 연속 2위에 랭크됐다.

그뿐만 아니라 드라마 전체 뉴스기사 수 1위, 동영상 조회수 1위, VON 게시글/댓글 수 1위, 검색반응 드라마 부분에서도 1위를 차지하며 그야말로 화제성 분야에서 톱임을 증명했다.

지난 10회 방송은 이장현(남궁민 분)과 유길채(안은진 분)의 가혹한 운명 속에 엇갈린 인연을 보여주며 파트1을 마무리했다. 병자호란 이후 몇 해가 흘러 조선 땅을 밟을 수 있게 된 이장현은 유길채에게 줄 꽃신을 가득 싣고 한양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이장현이 죽은 줄로만 알았던 유길채는 과거 자신의 목숨을 구해준 사내 구원무(지승현 분)와 혼인을 앞두고 있었다. 뒤늦게 유길채가 량음(김윤우 분)의 거짓말 때문에 오해한 것을 알게 된 이장현은 다시 유길채를 찾아가 애원했다. 유길채도 가슴속에 품고 있던 이장현에 대한 슬픔, 사랑, 원망의 감정을 쏟아냈다.

이장현은 유길채에게 "낭자의 종이 될테요"라며 세상 가장 애틋한 청혼을 했다. 그러나 전쟁 이후 수년간 가장으로서 가족을 챙겨왔던 유길채는 자신만을 바라보는 아버지, 동생, 생사고락을 함께한 벗 경은애(이다인 분)와 식구들을 떠올렸다. 그리고 자신은 그들을 두고 떠날 수 없음을 깨달았다.
그 둘은 가혹한 운명 속에 이별을 하며 '연인' 10회가 마무리됐다. '연인' 파트2는 10회 종영 이후 잠시 휴지기를 갖고 10월 중에 방송된다.

한편, 이번 조사는 TV화제성 분석 기관인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지난달 28일부터 3일까지 방송 중이거나 방송 예정인 드라마 19개, 비드라마 182개를 대상으로 뉴스 기사, VON(블로그, 커뮤니티), 동영상,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발생한 누리꾼 반응을 분석하여 화제성 점수를 집계한 결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