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벌초·성묘 때 '벌 조심'…"벌 쏘임 사고 25%가 9월 발생"

연합뉴스

입력 2023.09.07 12:01

수정 2023.09.07 14:36

밝은 색·긴 옷 착용 등으로 예방…예초기 안전사고도 조심해야
벌초·성묘 때 '벌 조심'…"벌 쏘임 사고 25%가 9월 발생"
밝은 색·긴 옷 착용 등으로 예방…예초기 안전사고도 조심해야
벌초ㆍ제초작업 중 벌 피해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벌초ㆍ제초작업 중 벌 피해 (PG)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추석을 앞두고 벌초나 이른 성묘를 하는 사람이 늘어나는 9월에는 '벌 쏘임' 사고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7일 질병관리청의 응급실손상환자심층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7∼2021년) 벌에 쏘여 응급실을 찾은 사람은 모두 5천457명으로, 이 중 25.3%인 1천380명의 환자가 9월에 발생했다.

8월 환자는 총 1천350명으로, 8∼9월에 벌에 쏘인 환자가 전체의 절반이다.

응급실을 찾은 이들 중 151명이 입원하고 24명이 사망했는데, 8∼9월 사망자가 13명이었다. 사망자 가운데 15명은 아나필락시스 쇼크로 사망했다.

응급실 환자를 포함해 벌에 쏘여 병원 진료를 받은 환자는 지난 5년간(2018∼2022년) 9월에만 총 1만4천703명에 달한다고 행정안전부는 이날 밝혔다.


연령대별로는 50대(27.8%)가 가장 많았고, 60대(26.8%), 40대(14.8%), 70대(12.1%) 순이었다.

벌에 쏘이지 않기 위해서는 야외활동을 할 때 벌을 자극하지 말아야 한다. 땅속이나 나뭇가지 사이로 벌이 자주 들락거리면 가까운 곳에 벌집이 있을 수 있으니 피한다.

벌집을 발견하면 섣불리 제거하려고 하지 말고 119로 신고하거나 전문가를 통해 해결한다.

추석명절 앞두고 벌초 추석명절 앞두고 벌초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추석을 보름 앞둔 26일 광주 북구 영락공원묘지에서 효령동 주민이 벌초하고 있다. 2022.8.26 iso64@yna.co.kr (끝)
추석명절 앞두고 벌초 추석명절 앞두고 벌초 (광주=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추석을 보름 앞둔 26일 광주 북구 영락공원묘지에서 효령동 주민이 벌초하고 있다. 2022.8.26 iso64@yna.co.kr (끝)

벌집 등을 건드려 벌이 쏘기 시작하면 20m 정도 떨어진 곳으로 대피한다. 놀라서 땅에 엎드리거나 웅크리면 더 공격받기 쉬우니 머리 부분을 보호하며 신속히 자리를 벗어나도록 한다.

아울러 벌이 천적으로 알고 공격성을 나타내는 어두운색보다는 밝은색의 모자와 옷을 선택하고,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긴 옷을 입는 것이 좋다. 향이 강한 화장품 등의 사용을 자제하고, 달콤한 과일과 음료 등 음식물 관리에도 주의해야 한다.

벌에 쏘였을 땐 쏘인 부위를 깨끗한 물로 씻고 얼음주머니 등으로 차갑게 하는 것이 좋다. 손이나 핀셋으로 벌침을 제거하려 들면 벌침이 더 체내로 흡수될 수 있으니 카드 등으로 제거하는 게 좋다. 구토, 호흡곤란, 입술·혀·목젖 부종 등이 나타나면 즉시 병원에 가야 한다.

벌초 때 벌 외에 또 조심해야 할 것은 예초기 사고다.

농촌진흥청의 '농업인의 업무상 손상 조사'(2021)에 따르면 한 해 동안 농기계 사고로 하루 이상 휴업한 손상 사고는 1만2천900여 건이다.

이 중 예초기 사고가 17.2%, 경운기 다음으로 많았다.

예초기 작업을 하기 전에는 안면보호구, 보안경, 무릎보호대, 안전화, 장갑 등의 안전 장비를 철저히 착용하고 긴 옷을 입어야 한다.

또 작업 중 돌 등 이물질이 튀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급적 안전한 원형 톱날, 끈날 등을 사용하고, 예초기는 보호 덮개를 장착해 사용하도록 한다.

특히 작업 반경 15m 이내로는 돌과 나뭇가지, 금속 파편 등이 튀어 위험하니 가까이 가지 않도록 주의한다.


예초기 작업 중 칼날에 낀 이물질 등을 제거할 땐 반드시 예초기 전원이나 동력을 차단하고 장갑 낀 손으로 제거해야 한다.

bookmani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