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연예일반

'불법 촬영 피해' 한성주, 12년 만에 공개석상 나오나

뉴시스

입력 2023.09.08 22:11

수정 2023.09.08 22:11

[서울=뉴시스] 한성주. (사진 = 뉴시스 DB) 2023.09.0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한성주. (사진 = 뉴시스 DB) 2023.09.0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문예빈 인턴 기자 = 한성주(48) 전 SBS 아나운서가 12년 만에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8일 한 매체는 한 전 아나운서가 이날과 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리는 '2023 정기 고려대학교·연세대학교 친선경기대회'에서 졸업생 응원단 자격으로 단상에 오른다고 보도했다. 한 전 아나운서는 고대 정치외교학과 출신이다.

한 전 아나운서가 실제 공개적으로 모습을 드러내면, 2011년 전 남자친구와 사생활 영상 유출 피해 사건으로 활동을 중단한 지 12년 만이다.

한 전 아나운서는 1994년 미스코리아 진 출신이다. 1996년 SBS 아나운서가 됐다.
2000년 프리랜서로 전향했다.
활동 중단 이후엔 원예치료 공부했다. 단국대 일반대학원 보건학과에서 원예치료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2019년엔 서울대학교 병원에서 원예치료전문가로 근무 중인 근황이 전해져 관심을 끌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b@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