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연예일반

'누가 이 사람을 모르시나요' 부른 곽순옥 별세 향년 91

뉴시스

입력 2023.09.13 14:20

수정 2023.09.13 14:20

1983년 '이산가족을 찾습니다' 주제가로 패티킴·문주란·장사익 등 리메이크해 인기 1965년 홍콩으로 간 이후 가수 활동 안 해
[서울=뉴시스] 곽순옥. (사진=유튜브 채널 'KTV 국민방송' 캡처) 2023.09.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곽순옥. (사진=유튜브 채널 'KTV 국민방송' 캡처) 2023.09.1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전재경 기자 = 원로가수 곽순옥이 지난 12일 별세했다. 향년 91.

1932년 만주 지린성 출생인 곽순옥은 한국 전쟁 이전에 남한으로 넘어와 1951년 미8군 가수로 데뷔했다.

곽순옥은 1964년 분단의 슬픔과 이산가족의 애타는 심경을 그린 대표곡 '누가 이 사람을 모르시나요'를 발표해 큰 인기를 얻었다. 이 곡은 라디오 연속극 '남과 북'의 주제가로 쓰이며 처음 알려졌고, 1965년 동명의 영화 주제곡으로도 쓰였다.

이후 패티킴·문주란·장사익 등이 리메이크하며 오랜 기간 사랑 받았다. 패티김이 부른 버전은 1983년 KBS 특별생방송 '이산가족을 찾습니다' 주제가로 쓰이며 국민 가요로 자리매김했다.
원곡자인 곽순옥은 당시 방송에 특별 출연해 노래를 부르기도 했다.

곽순옥은 1965년 홍콩으로 떠난 이후 별다른 음악 활동은 하지 않았다. 2021년에는 뇌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근황이 한 방송 프로그램을 통해 전해지기도 했다. 당시 현미는 MBN 시사·교양 프로그램 '특종세상'에 출연해 "곽순옥 언니는 날씬한 데다가 멋쟁이였다.
머리는 항상 말아서 올리고 노래는 스탠더드 팝송을 많이 불렀다"고 추억했다.

고인의 빈소는 고려대 안암병원장례식장 203호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4일 오후 3시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364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