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고래를 살리겠다" 최태원 회장이 극찬한 ‘우시산’

변의현 우시산 대표가 13일 울산 남구 울산항만공사에서 폐플라스틱으로 만든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권준호 기자
변의현 우시산 대표가 13일 울산 남구 울산항만공사에서 폐플라스틱으로 만든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권준호 기자
[파이낸셜뉴스] “고래 배속으로 들어가는 플라스틱으로 고래를 살리는 생각에 사업을 시작했습니다.”
지난 13일 울산 남구 울산항만공사에서 만난 변의현 우시산 대표는 “바다에 떠다니는 플라스틱 때문에 고통 받는 고래를 돕고 싶었고, 이를 위해 SK이노베이션과 2019년부터 업무협약을 맺고 함께 일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시산은 2015년 울산에 설립돼 폐플라스틱으로 업사이클링 제품을 만드는 사회적 기업이다. 현재까지 만든 제품만 해도 옷, 양말, 수건, 에코백 등 다양하다.

지난 2019년에는 SK이노베이션, 울산항만공사, 울산지방해양수산청, 유엔환경계획 한국협회와 공동으로 ‘해양 플라스틱 저감 및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처음에는 선박에서 버려지는 페트(PET)병과 플라스틱을 직접 수거해 새 제품을 만들었지만 현재는 입소문이 퍼지며 지자체에서 일부 페트병을 받는다.

우시산은 지난해 ‘신기업가정신협의회’(ERT)를 출범한 SK그룹이 눈 여겨 보는 기업이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ERT 출범식에서 경제적 가치 제고, 윤리적 가치 제고, 새로운 기업문화 조성과 ‘친환경 경영’ ‘지역사회와 함께 성장’ 등을 새로운 기업가 정신 방향으로 뽑았다.

실제로 최 회장은 올해 3월 ERT 출범 1주년을 맞아 우시산을 직접 방문하기도 했다. 친환경 경영, 지역사회와의 상생을 강조한 ERT와 방향성이 맞다는 게 SK그룹 설명이다. 최 회장은 방문 당시 “신기업가정신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는 물론이고 사회가치를 창출하면서 기업가치도 만들어 나가는 것으로 확대됐다"며 “봉사활동, 기부활동 뿐 아니라 사회문제를 어떻게 푸느냐가 새로운 도전”이라고 했다.

우시산은 지난해 폐플라스틱 40t 가량을 수거했다. 40t은 500㎖ 생수병 14만개 규모다. 우시산이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수거한 폐플라스틱 양은 102t에 이른다.
변 대표는 “이러한 활동으로 이룬 이산화탄소(CO2) 상쇄효과는 239.7t”이라며 “우시산이 만드는 장갑, 양말, 셔츠 등의 제품은 울산, 부산, 대구 지역의 우시산 매장과 국립중앙박물관, 울산박물관 등으로 판로를 넓히며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 매년 11명씩 채용하는 지역 고용창출로도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우시산은 앞으로도 폐플라스틱을 활용해 새 제품을 만들 계획이다. 변 대표는 “단순히 페트병 이런 데 국한되지 않고 남들이 하지 않았던 분야들을 파고 들어 환경적으로 도움이 되는 활동을 할 계획”이라며 “마케팅 등에서 많은 지원을 해주는 SK가 정말 큰 힘이 된다”고 말했다.

kjh0109@fnnews.com 권준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