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연예일반

권현빈·송지우, 남남북녀 로맨스…'사랑의 안단테'

뉴시스

입력 2023.09.14 13:46

수정 2023.09.14 13:46

권현빈(왼쪽), 송지우
권현빈(왼쪽), 송지우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배우 권현빈과 송지우가 남남북녀 로맨스를 그린다.

'사랑의 안단테'는 가상의 평화마을에서 남북 사람들이 1년간 모여 살며 스며드는 이야기다. 권현빈은 천재 피아니스트 '임주형'을 맡는다. 한국인 최초로 국제 콩쿠르에서 1위 할 정도로 실력이 탁월하고 외모도 뛰어나다. 바쁜 순회 공연 스케줄을 피해 평화마을에 간다. 북에서 온 '하나경'(송지우)과 뜻밖의 동거를 한다.
나경은 북한 고위층 고명딸이자 약학박사다. 겉모습과 달리 강단있고, 연애를 책으로 배운 인물이다.


권현빈은 "캐릭터를 보자마자 매력을 느꼈다. 따뜻한 극본에 감동 받아 꼭 함께하고 싶었다"며 "주형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지우도 "나경과 닮은 부분이 많다"며 "잘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연말 SBS Fil과 티빙에서 공개.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