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TV·방송

'7인의 탈출' 엄기준 "김순옥 작가와 재회, '펜하' 주단태 겹칠까 고민도"

뉴스1

입력 2023.09.14 14:18

수정 2023.09.14 14:18

배우 엄기준 SBS 7인의 탈출 제공
배우 엄기준 SBS 7인의 탈출 제공


배우 윤종훈 SBS 7인의 탈출 제공
배우 윤종훈 SBS 7인의 탈출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7인의 탈출' 엄기준, 윤종훈이 김순옥 작가와 재회한 소감을 밝혔다.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의 제작발표회가 14일 오후2시 온라인으로 중계됐다.

배우 중에서 엄기준, 윤종훈, 신은경은 김순옥 작가와 협업한 경우가 있다. 엄기준은 "다시 한다고 했을 때 너무 기뻤고 재미있고 스펙타클한 드라마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문제는 주단태와 겹칠까봐 어떻게 연기해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 기대해달라"고 덧붙였다.


윤종훈은 "'펜트하우스' 제작진과 함께 한다는 게 큰 기쁨이었다, 작가님 감독님이 내가 해보지 못한 새로운 역할을 맡게 해주셨다, 개인적으로도 큰 즐거움이었다"라고 했다.


'7인의 탈출'은 수많은 거짓과 욕망이 뒤엉켜 사라진 한 소녀의 실종에 연루된 7명이 한 사건을 맞이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황후의 품격'과 '펜트하우스' 시리즈를 연이어 흥행시킨 '히트 메이커'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오는 15일 밤 10시 첫방송.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