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TV·방송

'7인의 탈출' 황정음 "육아하다가 받은 캐스팅 전화…1초만에 수락"

뉴스1

입력 2023.09.14 14:22

수정 2023.09.14 14:22

배우 황정음 /SBS 7인의 탈출 제공
배우 황정음 /SBS 7인의 탈출 제공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7인의 탈출' 황정음이 악역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의 제작발표회가 14일 오후2시 온라인으로 중계됐다.

황정음이 맡은 금라희는 유능하고 저돌적인 드라마 제작사의 대표다. 돈과 성공을 인생 최대 가치로 여기는 그는 이를 위해선 무엇이든 할 수 있는 독선적인 여자다. 엄청난 유산 상속을 위해 자신이 버린 딸을 15년 만에 찾는 인물이지만, 이 선택은 부메랑이 되어 그의 인생을 뒤흔들어 놓는다.

황정음은 "김순옥 작가님 팬이었는데 TV로만 드라마를 보다가 전화가 왔다 '요즘 뭐해? 너 악역 해볼래?'라고 하시더라. 나에게 악역을? 바로 1초만에 '네'라고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때 아기랑 놀던 중이었다. 연기가 절실하던 차였다, 황정음에게 악역이라니 잘 상상이 안 되지 않으셨겠나, 우리 아버지가 이 소식에 '브라보'라고 하셨다"라고 해 웃음을 주었다.

이준은 조폭 출신의 위태로운 남자 민도혁으로 분했다. 의리에 죽고 의리에 사는 인물이지만, 그의 인생은 배신의 연속이었다. 거칠고 차가워 보이지만 심장만큼은 뜨거운 남자다.


이준은 "여기 '펜트히우스' 멤버도 게시니까 신입생처럼 긴장했는데, 지금은 완전히 스며들었다"라며 "작가님이 민도혁이라는 캐릭터는 무조건 너와 잘 어울린다고 하셨다, 탁월한 선택이셨다, 만족하고 있다" 라고 덧붙였다.

'7인의 탈출'은 수많은 거짓과 욕망이 뒤엉켜 사라진 한 소녀의 실종에 연루된 7명이 한 사건을 맞이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황후의 품격'과 '펜트하우스' 시리즈를 연이어 흥행시킨 '히트 메이커'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 감독이 의기투합했다.

오는 15일 밤 10시 첫방송.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