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정부, 디지털 인사행정 혁신해 예산 373억원 아꼈다

인사혁신처 제공
인사혁신처 제공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디지털 인사혁신을 통해 업무처리를 자동화하고 이를 부처 간 공동 활용해 정부 인사행정 예산을 373억원 절감했다.

인사혁신처는 연말정산 자동화와 가족수당 이중수급 방지, 부처 합동 사이버안전센터 구축·운영 등 6가지 주요 디지털 인사행정 혁신 사례를 통해 373억 원의 예산을 절감하고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켰다고 14일 밝혔다.

인사처는 가상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정부 최초로 6개 부처(인사처, 보훈부, 법제처, 행복도시건설청, 질병청, 새만금청)가 공동으로 대응하는 '부처합동 사이버안전센터'를 지난해 구축했다.

센터 공동 운영을 통해 정부 사이버 위협 대응 능력을 크게 향상시켰으며, 운영시설 공유로 구축비 72억원, 연간 운영비 86억원을 절감하는 등 지난 2년간 총 158억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특히 지난해 7급 공무원 수험생의 개인정보를 탈취할 목적으로 해외에 개설된 '가짜 사이버국가고시센터 누리집'를 신속하게 탐지, 당일 폐쇄시켜 수험생 개인정보 유출 사고를 사전에 차단하는 성과를 냈다.

또한 장애 발생을 실시간 탐지하고, 신속 대처가 가능한 장애탐지체계(시스템)를 공개 소프트웨어를 활용, 자체 개발해 6개 부처와 공동으로 활용하며 운영비, 개발비 등 예산 약 12억원을 아꼈다.

국세청과 협업을 통해서는 국가공무원 연말정산을 원클릭에 실행할 수 있도록 처리 절차를 단축해 연 58억원의 예산을 줄였다.

연말정산을 함에 있어 전자인사관리체계(e-사람)를 통해 각 기관 자료를 일괄 제공받아 불필요한 수작업을 최소화했다.

아울러 선관위, 헌법재판소, 지방자치단체, 교육청, 군인 등과 자료를 공유해 수작업으로 확인하던 '가족수당 이중수급 검증 방식'을 자동화해 업무처리 시간을 절감하고 잘못 지급되는 사례를 차단했다.

인사처는 2025년까지 공공기관과 공무직까지 가족수당 이중수급 검증 자동화 서비스 대상이 확대되면 연간 59억5000만원의 예산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외에도 인사처는 업무 생산성을 높이고, 일하는 환경·방식의 디지털 전환을 위해 정부 최초로 전 직원 대상 '무선(5G) 업무망'도 구축했다.

출장 등 이동 시 전국 어디서나 시·공간적 제한 없이 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혁신적인 방식을 도입한 것이다.

김승호 인사처장은 “창의적이고 능동적으로 직원들이 협심해 수백억 원 예산 절감의 성과를 이뤄낼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인사 혁신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